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OTT '1강 3중 4약'…넷플릭스 독주 지속

공유
0

국내 OTT '1강 3중 4약'…넷플릭스 독주 지속

넷플릭스, 사용자·시청시간 1위…웨이브, 평균 시청시간 가장 많아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로이터
우리나라 OTT 서비스가 '1강 3중 4약'으로 나타났다.

24일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한국인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안드로이드·iOS)를 표본 조사한 결과 4월 한달 동안 사용자가 가장 많은 OTT 앱은 넷플릭스였으며 티빙, 쿠팡플레이, 웨이브가 뒤를 이었다.

넷플릭스가 1055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해 1위를 지켰으며 티빙 324만명, 쿠팡플레이 321만명, 웨이브 307만명, U+모바일tv 156만명, 디즈니+ 146만명, 왓챠 123만명, 시즌 116만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티빙은 대주주인 CJ ENM의 풍부한 콘텐츠 노하우와 최근 잇따른 글로벌 협업으로 높은 수준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다수 확보해 2위에 올랐다. 쿠팡플레이는 저렴한 가격정책과 'SNL 코리아'의 인기로 단기간에 급상승을 이뤘다. 웨이브는 지상파와 협업체계를 공고히하면서 다양한 연령층의 이용자를 확보한 게 주요했다.

사용시간 별로 살펴보면 넷플릭스가 35억분으로 가장 길게 시청했으며 웨이브가 12억분, 티빙 9억분, 쿠팡플레이 5억분, 왓챠 2억분, 시즌, 2억 분, U+모바일tv 2억분, 디즈니+ 1억분의 순이었다.

다만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이 가장 높은 OTT 앱은 웨이브로 한 달 평균 373분을 사용했다. 넷플릭스 335분, 티빙 267분, 왓챠 183분, 쿠팡플레이 169분, 시즌 165분, U+모바일tv 117분, 디즈니+ 99분 순으로 분석됐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