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이름은 '다누리'

공유
0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이름은 '다누리'

하태현 KAIST 신소재공학과 박사과정 응모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 모습.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미지 확대보기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 모습.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 이름이 '다누리'로 정해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국민 명칭공모전을 거쳐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의 새로운 이름으로 하태현 KAIST 신소재공학과 박사과정이 응모한 '다누리'를 선정하고 23일 '달 탐사선 명칭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다누리'는 순 우리말인 '달'과 누리다의 '누리'가 더해진 이름으로, 달을 남김없이 모두 누리고 오길 바라는 마음과 최초의 달 탐사가 성공적이길 기원하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공모전은 올해 1월 26일부터 2월 28일까지 실시한 명칭공모에는 총 6만2719건이 접수돼 2018년 '누리호' 명칭공모전 응모건수(1만287건)보다 6배 이상 많았다.
공모전 대상작으로 선정된 '다누리'는 우리나라의 우주탐사 시작을 알리는 달 탐사선의 공식명칭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하태현씨 "탄소중립과 같은 지구적 문제 해결을 연구하고 있지만 늘 우주에 대한 흥미를 느껴와 우리나라 달 탐사선 이름 짓는 일에 참여했다"며 "생각지 못하게 명칭으로 선정돼 기쁘고 이번 달 탐사가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상식은 고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공모전 수상자 등이 참여하는 가운데 항우연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대상 수상자인 하태현 씨는 과기정통부 장관상이 수여됐으며 향후 미국에서 진행하는 다누리 달 탐사선 발사에 참관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 우수상 및 장려상 수상자 4명에게는 항우연 원장상과 상금(우수상 100만원, 장려상 50만원)이 수여되었다.

현재 다누리 달 탐사선은 올해 8월 발사를 위해 마지막 우주환경 시험을 완료하고 발사장 이송을 위한 최종 마무리작업을 진행 중이다. 발사 후에는 NASA와 협력하에 지구에서 달로 약 4.5개월간의 항행해, 올해 12월에 달 상공 100㎞ 위의 원 궤도로 진입할 계획이다. 이후 다누리 달 탐사선은 달 궤도상에서 1년간 6개의 탑재체로 달 관측 및 과학기술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