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CNS, 5조4천억 규모 부산 스마트시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공유
2

LG CNS, 5조4천억 규모 부산 스마트시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2개사 모인 컨소시엄과 DX 서비스 구축 총괄

부산 강서구 내 마련되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 사진=LG CNS이미지 확대보기
부산 강서구 내 마련되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 사진=LG CNS
LG CNS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18일 선정됐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총 사업규모는 약 5조4000억원이며, 사업기간은 구축 5년, 운영 10년을 포함한 총 15년이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은 부산 강서구 내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84만평 규모의 백지상태 부지에 상업·업무·주거·문화 시설 등을 구축, 첨단 IT 신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LG CNS는 여기에 AI·데이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로봇, 디지털트윈, 헬스케어, 사이버보안, 스마트 IoT, 생활혁신서비스 등 DX 서비스 구축을 총괄할 계획이다.

LG CNS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사업을 위해, 스마트시티 핵심 영역인 금융·건설·모빌리티·신재생에너지·통신·헬스케어 등의 대·중·소 1등 기업을 모아 '더 인(人)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주관대표사인 LG CNS와 함께 신한은행, 현대건설, 한양, SK에코플랜트, LG헬로비전, 휴맥스모빌리티, 코리아DRD, 윈스, 엔컴, 이에이트, 헬스커넥트 등 12개사로 구성돼있다.

LG CNS는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사업을 총괄하고 AI·데이터 기반 스마트서비스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신한은행은 도시의 미래금융 서비스와 재무적 투자를, 현대건설과 한양은 스마트시티 선도지구 건설, SK 에코플랜트는 신재생에너지, LG 헬로비전은 스마트 IoT, 휴맥스 모빌리티는 공유모빌리티와 주차를 담당한다. 또 코리아DRD는 부동산 개발, 윈스는 사이버 보안, 엔컴은 스마트서비스 구축과 운영, 이에이트는 디지털트윈, 헬스커넥트는 스마트 헬스케어를 담당할 계획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이사는 "LG CNS의 DX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시에서 발생하는 민간과 공공 데이터를 융합, 데이터로 함께 숨쉬고 성장하며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혁신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