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TRI, 대전 중·고교 장학생에 1억4400만원 장학금 전달

공유
0

ETRI, 대전 중·고교 장학생에 1억4400만원 장학금 전달

1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전 본원에서 '2022년도 사랑의 장학금 전달식'이 열린 가운데 (왼쪽부터) 손민호 ETRI 행정본부장, 정태희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명준 ETRI 원장, 이은영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미지 확대보기
1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전 본원에서 '2022년도 사랑의 장학금 전달식'이 열린 가운데 (왼쪽부터) 손민호 ETRI 행정본부장, 정태희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명준 ETRI 원장, 이은영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내 연구진들이 대전 지역 중·고교 학생들에게 24년간 장학금을 지급하며 꾸준한 사랑 나눔에 동참하고 있다. ETRI는 17일 '2022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을 원내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사랑의 장학생 선발에는 새롭게 20명이 선정됐다. 이들 20명을 포함한 대전 지역 중·고교생 총 60명에게 장학금 총 1억4400만 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장학생 대표만 연구원에 방문해 행사를 진행했다.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지역사회 미래 꿈나무를 지원하기 위해 ETRI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마련하는 기부 프로그램이다. 장학금은 매월 급여에서 5000원 단위로 원하는 금액을 모금한다. 마련된 모금액은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을 통해 대전 중·고교 재학생 중 '사랑의 장학생'을 선정해 전달한다. 선발된 장학생은 고교 졸업 전까지 장학금을 매월 20만 원씩 지원받는다.
올해로 24년째를 맞이한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현재까지 약 35억여 원을 모금했으며 698명의 장학생에게 도움을 주었다. 이로 인한 대학 진학자 수도 378여 명에 달한다.

사랑의 장학금 외에도 연구원은 직원들의 성금을 바탕으로 지역 이웃사항 실천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및 저소득 계층을 위해 설․추석 명절 온누리상품권 지원, 취약계층 연탄 및 김장지원 등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갔다.

이밖에 ▲청소년 대화방 봉사 ▲아동센터 아기돌보기 봉사 ▲지역사회복지시설 지원 ▲연탄 나눔 ▲김장 나눔 ▲농·어촌사랑 1사 1촌 운동 등 다양한 지식·재능기부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선배들로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ETRI만의 이웃사랑 실천의 자랑거리이다. 지역사회 청소년들을 앞으로도 더욱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사회구성원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데 조금이라도 더 도와주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