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KT 콘텐츠 사업 협력…티빙·시즌 시너지 효과 누릴까?

공유
0

CJ-KT 콘텐츠 사업 협력…티빙·시즌 시너지 효과 누릴까?

KT스튜디오지니 콘텐츠 CJ ENM 채널 편성 예정
양사 OTT 콘텐츠 교류가능성 …점유율 상승 기대

티빙(왼쪽), 시즌 메인화면. 이미지 확대보기
티빙(왼쪽), 시즌 메인화면.
CJ ENM이 KT스튜디오지니에 1000억원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이와 함께 미디어·콘텐츠 분야 교류 및 사업협력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양 사의 OTT 서비스인 티빙과 시즌도 콘텐츠 체계가 변할 가능성이 생기고 있다.

앞서 양사는 21일 MOU를 체결하고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CJ ENM은 KT스튜디오지니에 1000억원 규모의 지분투자와 함께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한 콘텐츠 구매 및 채널 편성을 진행한다. 또 KT스튜디오지니와 콘텐츠 공동제작 등 양사의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

이와 함께 양사는 음원사업 협력, 실감미디어 사업을 위한 공동펀드 조성, 미디어·콘텐츠 분야 공동사업을 위한 사업협력위원회 구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같은 사업협력에 따라 양사의 OTT 서비스인 티빙과 시즌도 콘텐츠 교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미디어 업계 관계자는 “이제 막 MOU를 체결한 만큼 구체적인 사업 방향은 결정되지 않았다”며 “다만 티빙과 시즌도 협력 영역에 포함된 만큼 콘텐츠 교류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양사는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중 일정 물량을 CJ ENM이 구매해 tvN과 티빙 등 CJ ENM 보유 채널에 편성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티빙은 CJ ENM의 방송 노하우와 IP를 적극 이식해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환승연애’와 ‘여고추리반’ 등이 큰 인기를 얻었으며 ‘얼라이브’,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신서유기 스프링캠프’도 인기를 얻었다.

특히 ‘유미의 세포들’과 ‘술꾼도시여자들’, ‘내과 박원장’ 등 드라마들은 지상파 드라마 못지 않은 화제성을 확보했으며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어른연습생’ 등도 주목을 받았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극장이 어려움을 겪기 시작한 후 극장과 티빙의 동시 공개로 ‘해피 뉴 이어’와 ‘미드나이트’, ‘서복’ 등을 공개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냈다.

최근에는 CJ ENM이 미국 엔데버콘텐트를 인수하고 바이아컴CBS, 토에이애니메이션 등 글로벌 제작사와 협업하는 등 해외 시장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티빙 역시 이 같은 전략의 수혜를 볼 전망이다. 실제로 티빙은 지난해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일본과 대만, 미국 등 해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즌은 전신인 올레tv모바일부터 제작한 다수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시즌 출범 이후에도 오리지널 드라마 ‘크라임퍼즐’을 지난해 10월 공개했으며 올해 ‘소년비행’과 ‘구필수는 없다’ 등을 선보인다.

여기에 디스커버리 채널과 함께 제작한 여행 다큐멘터리 ‘잠적’도 지난해 5월부터 공개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배우 김다미, 김희애, 한지민, 조진웅이 참여했으며 올해는 문소리 편이 지난달 3일 공개됐다.

또 시즌은 국내 OTT 중 처음으로 오리지널 영화 제작에 나선 바 있다. 지난해 1월 ‘큰엄마의 미친봉고’를 시작으로 ‘더블패티’, ‘어른들은 몰라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낫아웃’, ‘어나더 레코드’ 등을 시즌 오리지널로 공개했다.

티빙과 시즌의 콘텐츠 교류가 이뤄질 경우 양사 모두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시장에서 웨이브와 2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티빙은 더 풍성한 자체 콘텐츠를 확보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자체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시즌은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에 KT 통신서비스와 시너지 효과에도 불구하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동안 웨이브, 티빙, 왓챠에 이어 점유율 5위권에 이름을 올렸으나 후발주자인 디즈니플러스나 쿠팡플레이에 점유율이 밀려 5위권 밖으로 멀어진 상태다.

특히 시즌의 모기업인 KT스튜디오지니는 지난해 3월 오리지널 콘텐츠에 5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콘텐츠 투자의 성과를 얻었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앞으로 티빙의 화제성 높은 콘텐츠를 확보하고 CJ ENM의 콘텐츠 IP를 수혈받는다면 시즌에서도 화제성 높은 콘텐츠를 기대해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구현모 대표가 야심차게 기획한 시즌이 현재로서는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쿠팡플레이가 ‘SNL’로 콘텐츠 화제성을 얻어 한 번에 급상승한 걸 고려하면 시즌이 CJ ENM과 교류를 통해 콘텐츠 화제성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