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리아센터,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 오픈

공유
0

코리아센터,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 오픈

고객과 가맹점 모두 편의성 높아져

이미지 확대보기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는 전라북도 전주시(시장 김승수)와 협력해 만든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을 본격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전주맛배달'의 가장 특징은 중개 수수료와 광고비, 가입비가 필요 없는 이른바 '3무(無) 배달앱'이다. 가맹점은 신용카드와 전자결제대행사에 내는 1.8%(부가세제외, 영세기준) 수수료만 부담하면 된다.

전주맛배달은 사용자의 편의성 및 가독성을 위해 앱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와 가맹점주들의 편의를 위해 주문접수 프로그램에도 신경을 써 고객과 가맹점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속에서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은 지역 소상공인들에게는 힘을 더해 주고 지역주민들에게 보다 저렴하게 배달 음식을 구입할 수 있는 혜택 제공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고객은 배달 주문뿐만아니라 픽업(방문포장), 매장예약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경험할 수 있으며 가맹점은 언제든 쿠폰 발행 및 고객 동의하에 확보된 회원정보를 통해 SMS(휴대전화 단문메시지) 마케팅이 가능하며 지속적으로 단골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특히 '전주맛배달'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10% 페이백 혜택을 받는 지역화폐와 연계해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쿠폰 할인 혜택도 받아 볼 수 있다.

‘전주맛배달’의 빠르고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코리아센터는 ESG 경영 중 사회적 책임 경영에 발맞춰 앱 구축부터 기술운영, 업그레이드를 포함한 유지보수, 24시간 콜센터 운영까지 100% 무상으로 지원하며 전주시는 '전주맛배달'의 정책, 전반적인 운영, 홍보 등을 맡는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확실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전주 골목상권의 사장님들과 전주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