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네비컴, 1550nm 라이다 센서용 광원 기술 개발

공유
0

카네비컴, 1550nm 라이다 센서용 광원 기술 개발

이미지 확대보기
카네비컴(대표 정종택)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테크브릿지 R&D 사업의 국책과제인 '자율이동체용 다목적 모듈형 시각안전 1550nm 라이다(LiDAR) 광원 개발'의 연구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테크브릿지 R&D 사업은 테크브릿지(Tech-Bridge) 플랫폼을 활용한 연구소·대학 등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이전을 통해 기술개발·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카네비컴은 현재, 시각안전 파장 기반 장거리 탐지용 라이다 MOPA 광원 모듈기술에 대해 ETRI로부터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고, 테크브릿지 R&D 사업을 통해 상용화 및 사업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과제를 통해 카네비컴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이전 받은 기술을 기반으로 시각안전파장 기반 장거리 탐지용 라이다 MOPA(Master Oscillator Power Amplifier)광원 모듈 기술을 국내 기술로 상용화하고, 최종적으로 1550nm 파장 대역의 장거리 라이다(LiDAR) 센서를 개발 및 생산할 계획이다.

1550nm MOPA기술은 차세대 초장거리 고분해능 라이다(LiDAR)센서의 핵심이 되는 기술로, 905nm 파장에 기반을 둔 라이다(LiDAR)센서에 비해 높은 광 출력 수준에도 시각에 안전하므로, 라이다(LiDAR)센서의 탐지 성능을 높일 수 있는 기술적인 장점이 있다.

또한, 자율주행 자동차 이외에도 자율주행 선박 등을 위한 해양용 장거리 탐지 및 인식 분야와 지능형 경계 체계, 무인 전투 로봇 등의 국방 첨단 센서 분야까지 적용돼 응용 범위가 확대될 전망이다.

정종택 카네비컴 대표는 "905nm 라이다(LiDAR) 센서의 양산 성공과 더불어 1550nm 라이다(LiDAR)센서 기술까지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ETRI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라이다(LiDAR)센서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센서 분야의 선두가 되겠다"고 말했다.

테크브릿지(Tech-Bridge) 플랫폼이란 연구소·대학 등의 공공부문이 보유한 이전대상기술(공급기술)과 중소기업이 실제 필요로 하는 도입희망기술(수요기술)을 상호 연결(Bridge)하고, 기술사업화에 필요한 단계적 기술금융 을 지원해 국가 R&D사업의 성공적인 기술이전 및 사업화 성공률 제고는 물론 기술거래시장 활성화 촉진을 위해 운영중인 기술보증기금의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을 말한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