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수, 한국남부발전에 개인정보보호 솔루션 공급

공유
0

파수, 한국남부발전에 개인정보보호 솔루션 공급

이미지 확대보기
파수(대표 조규곤)는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 사장 이승우)에 데이터 식별 및 분류 솔루션인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를 공급했다고 22일 밝혔다.

남부발전은 최근 공공기관 처음으로 능동형 개인정보 보안시스템인 '개인정보 흐름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재택근무와 같은 비대면 업무환경이 확대되고 다양한 보안 위협이 거세짐에 따라 남부발전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개인정보 관리시스템을 선보였다.

파수의 데이터 식별 및 분류 솔루션인 파수 데이터 레이더는 PC 및 서버, 스토리지 등 다양한 저장소의 문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내용 및 컨텍스트 기반으로 분류한다.

이에, 남부발전의 시스템은 개인정보의 생성·이용, 이동을 기록, 관리하고 분석 및 대응을 자동화한 파수 데이터 레이더를 도입했다.

특히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 정보 포함 여부를 식별해 문서를 격리 처리하고 일정 기간 후 권한을 회수하거나 파기하는 등의 기능을 제공해 개인정보 관리에 특히 많이 활용되고 있다.

파수 데이터 레이더는 자체 문서 관리 규칙, 정보 공개법, 보안업무 규정 시행규칙,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기반한 자동화 및 업데이트 가능한 문서 탐지 규칙도 지원한다.

분류된 문서는 정책에 따라 암호화나 격리, 삭제 가능하며, 외부 반출시 알림을 통해 공개 정보 여부를 알려줘 철저한 개인정보 관리가 가능하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개인정보 규제 강화와 보안 위협 증가 등으로 인해 민감정보 관리가 기관 및 기업의 중요한 역량으로 대두되고 있다"며 "개인정보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남부발전의 사례처럼 파수가 데이터 보안 강화를 위한 든든한 지원군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