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틸론, 카스퍼스키와 다중 계층 보안 적용 VDI DaaS 개발 협업

공유
0

틸론, 카스퍼스키와 다중 계층 보안 적용 VDI DaaS 개발 협업

강하라 카스퍼스키 지사장과 최용호 틸론 사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강하라 카스퍼스키 지사장과 최용호 틸론 사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틸론(대표 최백준)이 글로벌 보안기업 카스퍼스키와 다중 계층 보안이 적용된 VDI 및 DaaS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채결하며 제로트러스 보안 환경 구현을 위해 협업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틸론이 보유한 VDI 기술에 카스퍼스키의 가상화 보안 기술을 접목한 다중 계층 보안 적용 VDI DaaS 플랫폼을 개발하고 사업화 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카스퍼스키는 세계 200여 개국에서 4억 명 이상의 이용자와 27만 곳 이상의 기업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IT 보안 기업으로 물리적 환경, 가상 환경 및 클라우드 환경 모두를 지원하는 차세대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틸론의 VDI 기술은 독자적 고속 암호화 프로토콜인 'ATC(Accord Transmission Control)'를 통해 서버 상의 VD에서 실행되는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의 화면 값을 사용자 디바이스로 전송하는 방식으로 구현된다. 이를 통해 전송 단계에서의 해킹 시도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틸론은 올해 임베디드형 OS인 'K구름' 적용을 통해 디바이스에 대한 인증과 보안을 한층 강화했고, 레오컴과 메사쿠어컴퍼니와 협력해 생체인식 기반 VDI DaaS 인증 플랫폼을 적용해 사용자에 대한 인증 및 보안 체계까지 마련한 바 있다.

카스퍼스키가 적용할 가상화 보안 기술은 VM을 대신해 하이퍼바이저에 위치한 SVM(Security Virtual Machine)에서 파일 스캐닝 기능 등을 수행해 에이전트로 인한 시스템 성능 저하 없이도 보다 안전한 보안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카스퍼스키는 그 외에도 통합 보안관리 콘솔, 멀티테넌시, 권한기반 계정관리 및 역할기반 접근제어 등 다중 계층의 보안 기능을 플랫폼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최용호 틸론 사장은 "재택근무가 보다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명확한 사용자 및 디바이스 검증이 가능한 제로트러스트로 보안 환경이 전환돼야 한다"며 "틸론은 세계적인 보안 기업인 카스퍼스키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틸론이 추구하는 제로트러스트 보안 환경 구현에 한 발 더 앞서가게 됐다"고 밝혔다.

강하라 카스퍼스키코리아 지사장은 "카스퍼스키 솔루션은 단지 가상화 플랫폼에 보안을 적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가상화 기술이 적용된 보안 기술을 플랫폼에 적용해 VDI 성능과 보안 기능 모두를 최적화 할 수 있다"며 "국내를 대표하는 틸론의 VDI 기술이 카스퍼스키의 보안 기술 적용을 통해 세계 최고의 안정성을 제공하는 제품으로 인정 받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