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마존웹서비스, 스타트업 위해 머신러닝 지원할 것

공유
0

아마존웹서비스, 스타트업 위해 머신러닝 지원할 것

김도연 AWS코리아 스타트업 세일즈 총괄이미지 확대보기
김도연 AWS코리아 스타트업 세일즈 총괄
아마존웹서비스(AWS)는 17일 '스타트업을 위한 머신러닝(ML for Startup)'을 위한 기술과 솔루션 활용에대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AWS는 스타트업 고객의 성공을 가속화하고자 기업의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쳐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17만 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4억 달러 이상의 서비스 크레딧을 제공한 AWS Activate 프로그램은 물론, 고도화된 AWS의 머신러닝 솔루션 및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전문가의 기술 컨설팅 등을 통해 스타트업 고객의 파트너로서 성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김도연 AWS코리아 스타트업 세일즈 총괄이 국내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AWS 머신러닝 기술 및 솔루션 활용에 대한 소개와 해당 솔루션을 실제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와디즈와 무신사에서 구체적인 사례를 발표했다.
김도연 총괄은 스타트업이 보다 쉽고 빠르게 AWS의 머신러닝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타트업에게 추천하는 AWS 머신러닝 서비스로 ▲비전문가 개발자 대상(API 서비스 형태) ▲머신러닝 경험은 있는 중간 계층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급 딥 러닝 전문 역량 계층 등 역량에 맞춰 분류, 소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AWS의 스타트업 대표 고객인 와디즈와 무신사의 사례도 소개됐다.

와디즈는 프로젝트가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AWS의 AI 서비스를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자체적으로 리스크 등급에 따라 모니터링을 하고 있었지만, 후속처리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이를 선제적으로 감지하기 위한 방안으로 AI를 도입했다.

무신사의 경우 AWS의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비즈니스에 접목해 개인적 성향이 뚜렷한 개인에게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입점 브랜드가 성장할 수 있도록 노출 기회를 제공했다.

김도연 AWS코리아 스타트업 세일즈 총괄은 "스타트업은 소수의 창업 멤버가 아이디어를 갖고 소자본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을 통한 필요한 기술과 자본, 인력은 부족할 수밖에 없다"며 "기술상담과 기술검증 PoC, 프로토타입 팀 운영, 데이터 공급라인을 구축할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AI‧ML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