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얼굴인식으로 출입하고 AI가 회의록 작성한다"...네이버, 로봇 친화형 빌딩 건축

공유
0

"얼굴인식으로 출입하고 AI가 회의록 작성한다"...네이버, 로봇 친화형 빌딩 건축

빌딩 내 ‘최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 사람과 자연스런 공존
다양한 AI 기반 융합솔루션이 회사 업무 시스템과 자연스레 연동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공간 자체가 직원들의 비서역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네이버랩스가 주최한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 참석, 미니치타 로봇 시연후 이를 들어보고 있다. 사진=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네이버랩스가 주최한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 참석, 미니치타 로봇 시연후 이를 들어보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제2사옥을 세계최초의 로봇친화형 빌딩으로 만든다. 빌딩 안에 ‘최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과 인공지능(AI) 기반의 다양한 융합 솔루션이 갖춰져 회사 업무 시스템과 자연스럽게 연동된다. 직원들은 얼굴인식으로 건물을 출입하고 인공지능(AI)은 회의록을 작성한다. 빌딩 공간 자체가 직원들의 비서역할을 하게 된다.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28일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자사 제2사옥을 로봇·자율주행·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 모든 첨단 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Technological Convergence) 빌딩’으로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주제 발표를 통해 ‘제 2사옥 건축 프로젝트 1784’를 소개하며 “로봇과 사람이 공존하는 이 공간은 네이버랩스의 기술 비전을 위한 의미 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네이버랩스가 지난 6월 발표한 기술 비전 A-CITY(Autonomous City)와도 연결된다. A-CITY는 도심의 각 공간들이 다양한 자율주행 머신들로 촘촘하게 연결되고 배송 및 물류 등의 서비스들까지 자동화 되는 미래도시상이다
석상옥 네이버 랩스 대표기 28일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자사 제2사옥을 로봇·자율주행·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 모든 첨단 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빌딩’으로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네이버이미지 확대보기
석상옥 네이버 랩스 대표기 28일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자사 제2사옥을 로봇·자율주행·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 모든 첨단 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빌딩’으로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네이버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이 될 네이버의 제 2사옥. 사진=네이버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이 될 네이버의 제 2사옥. 사진=네이버


석 대표는 “기술과 빌딩 인프라가 유기적으로 결합될 이 공간은 기존의 기술 실증 수준을 크게 뛰어넘는 새로운 표준을 보여 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사람과 자연스러운 공존이 가능한 ‘최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 ▲AI 기반의 다양한 융합 솔루션이 회사 업무 시스템과 자연스럽게 연동되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즉 공간 그 자체가 직원들의 비서가 되는 셈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 클로바(Clova),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등 모든 기술 조직의 역량을 모으고 설계 단계부터 기술 구현과 서비스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석 대표는 "얼굴인식을 통한 공간 출입부터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배달 등 새로운 서비스들이 자연스럽게 구현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실제 네이버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들이 빌딩 내부에 대거 적용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러한 서비스 구현을 위해 ▲심층강화학습 기반의 로봇 자율주행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동된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0.1초 수준의 얼굴인식 기술 ▲로봇 전용로 및 센서 시스템 등 빌딩 인프라 ▲컴퓨터 비전 및 딥러닝 기술들이 활용될 예정이다. 사람과 자연스럽게 공존할 수 있도록 HRI(Human-Robot Interaction) 연구 역시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랩스는 그간 연구해 온 도로 자율주행 기술도 1784 프로젝트와 연계하겠다고 발표했다. 빌딩 내부에서의 서비스를 넘어 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로봇 플랫폼을 활용해 빌딩을 중심으로 외부 공간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 왼쪽부터 AROUND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카페용 서비스 로봇 'AROUND C'와 도로 자율주행을 위한 로봇 플랫폼을 목표로 개발 중인 'ALT 프로젝트'. 사진=네이버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왼쪽부터 AROUND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카페용 서비스 로봇 'AROUND C'와 도로 자율주행을 위한 로봇 플랫폼을 목표로 개발 중인 'ALT 프로젝트'. 사진=네이버


석 대표는 무인딜리버리, 무인샵 등 다양한 목적으로 주문·제작 가능한 도로 위 자율주행로봇 플랫폼 ALT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궁극적으로 실내 자율주행 로봇 플랫폼인 AROUND와 통합해 실내·실외·도로 등 모든 물리 공간에서 정보와 서비스가 끊김없이 연결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제 2사옥이 다양한 기술과 빌딩 인프라가 유기적으로 연계된 만큼 네이버가 축적한 미래 기술들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과 다양한 가치를 최대치로 끌어낼 기회의 공간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가장 인간 친화적인 로봇과 이 로봇에 친화적인 빌딩으로 공간을 설계해 사람과 로봇이 상호 공존하는 진정한 서비스 로봇의 1세대를 실현하겠다는 것이 네이버의 계획이다.

끝으로 석 대표는 네이버의 수많은 개발자들과 연구자들이 보다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며 새로운 가능성들을 계속 발견하고 있다이 기술로 도전하고 상상하며 네이버 만의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