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화웨이 5G폰에 12GB램"...‘반도체 고점’ 논란 해소 힘보태나

공유
1

"삼성·화웨이 5G폰에 12GB램"...‘반도체 고점’ 논란 해소 힘보태나

궈밍치 GF증권 분석가 미믹스3 5G 10GB이어..."내년 3월 갤S10X와 메이트30프로에 12GB"

5G통신 상용화의 해인 내년도에는 기존에 비해 2배나 되는 10GB, 또는 12GB 램을 가진 스마트폰이 잇따라 등장하게 된다. 더많은 용량의 램을 넣으려는 경쟁도 한층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사진=폰디자이너)이미지 확대보기
5G통신 상용화의 해인 내년도에는 기존에 비해 2배나 되는 10GB, 또는 12GB 램을 가진 스마트폰이 잇따라 등장하게 된다. 더많은 용량의 램을 넣으려는 경쟁도 한층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사진=폰디자이너)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내년에 발표될 5G통신 스마트폰에 기존의 4~6GB 수준보다 훨씬 큰 10~12GB의 램(RAM)이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가격하락에 따른 ‘고점논란’이 일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 모처럼 들려온 낭보다.

25일 발표된 샤오미의 최신 5G스마트폰(10GB)에 이어 내년 3월 나오는 삼성의 갤럭시S10X 5G모델과 화웨이의 메이트30프로 5G모델에는 12GB의 램이 들어가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슬래시리크스는 25일(현지시각) 궈밍치 GF증권 분석가의 ‘휴대폰 메모리칩 산업의 미래’ 보고서를 입수, 삼성전자의 차기 주력폰 갤럭시S10시리즈 등 내년 1분기에 나올 주요 주력 스마트폰 램 용량 증대 소식을 전했다.

대만의 유명한 애플 분석가인 궈밍치는 자국 KGI증권에서 중국의 GF증권(广发证券)으로 옮겨 갔다. GF증권은 애플 공급망을 잘 읽어내는 것으로 유명한 제프 푸까지 스카웃했기에 이 회사 투자자 메모(보고서)는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진다.

문제의 메모에서 특히 주목되는 것은 내년 1분기에 있기 있는 주요 스마트폰 공급사 주력폰의 램 용량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를 보여주는 표다.
이 안에는 내년에 12GB램을 탑재하는 최고급 휴대폰이 나온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한 이런 대용량 램을 사용하는 스마트폰에 삼성전자 갤럭시S10시리즈 및 화웨이의 메이트P30시리즈가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애플 제품 전문가인 궈밍치 GF증권 분석가는 내년도에 나올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5G스마트폰에 12GB램이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자료=GF증권)이미지 확대보기
애플 제품 전문가인 궈밍치 GF증권 분석가는 내년도에 나올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5G스마트폰에 12GB램이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자료=GF증권)


유출된 표에는 내년 3월 나올 삼성 갤럭시S10시리즈의 램 용량을 갤럭시S10은 4GB, 갤럭시 S10플러스는 6GB, 갤럭시S10X는 8GB. 갤럭시 S10X 5G버전은 12GB로 각각 표시하고 있다.

샤오미는 이미 25일 베이징에서 미믹스3 발표회를 통해 10GB 램이 들어간 미믹스3의 ‘자금성’ 특별판을 발표했다. 하지만 삼성과 화웨이는 분명 향후 램을 더많이 넣도록 밀어부칠 것으로 보인다.

GF증권이 확보한 유출 자료에 따르면 세계 3위 휴대폰업체 화웨이는 내년 3월 나올 메이트P30에 8GB, 메이트P30프로에 12GB램을 탑재한다. 그리고 이 가운데 하나에 5G라는 타이틀이 붙어있다.

따라서 아마도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5G모델만을 가지고 전면전을 하면서 비싸질 수 밖에 없는 가격을 정당화하려고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5G통신단말기 등장시점인 내년도는 최근 고점논란 속에 빠진 메모리업계가 가장 흥미진진하게 휴대폰 메모리 탑재 흐름을 지켜보게 될 한해가 될 전망이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