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태풍피해 지역서 무상 AS

공유
0

화웨이, 태풍피해 지역서 무상 AS

[글로벌이코노믹 이규태 기자] 화웨이는 오늘(10일)부터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울산과 부산, 제주 지역 주민들에게 화웨이 스마트폰 기기 대상으로 무상 AS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무상AS는 보증기간이 지난 제품도 포함되며 11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무상 AS 대상 스마트폰은 X3, 넥서스 6P, Y6를 비롯해 최근 출시된 Be Y폰, H폰 등 모두 포함되며, 침수 피해로 복구가 어려운 경우 기기 교체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화웨이 AS센터. 사진=한국화웨이이미지 확대보기
화웨이 AS센터. 사진=한국화웨이
또 당일 수리가 어려운 고객의 경우, 가까운 AS 센터를 방문해 대여폰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 신청은 울산, 부산 및 제주시 AS 센터 직접 방문 또는 무상 편의점 배송 및 택배 서비스를 통해서 가능하다.

한편 화웨이는 AS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다.

전국 42개 AS센터를 50개로 확대하는 한편 편의점 배송 서비스, 카카오톡을 통한 1:1 상담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우보(Wu Bo)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일본 및 한국 지역 총괄은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의 빠른 복구를 기원하며,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화웨이는 지속적으로 고객의 편의를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규태 기자 al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