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선현폰 비켜! 쯔위폰 온다"…화웨이 Y6, '쯔위폰'으로 맞불

공유
0

"선현폰 비켜! 쯔위폰 온다"…화웨이 Y6, '쯔위폰'으로 맞불

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나인 기자] 초저가 스마트폰 Y6의 광고모델에 인기 걸그룹인 트와이스의 쯔위가 전격 발탁됐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저 출고가 스마트폰으로 판매 중인 Y6의 온라인 광고를 포털사이트와 유투브에서 온에어했다고 7일 밝혔다.

대만 출신의 쯔위는 이번 듀얼폰 Y6 광고에서 휴대폰(010)과 인터넷 전화(070)를 모두 쓸 수 있는 듀얼폰 Y6의 장점을 강조하기 위해 '블랙'의 섹시함과 '화이트'의 청순함이라는 이중적 매력을 선보였다. 신개념의 디자인이 적용된 Y6를 상징하는 것.
스마트폰 통화는 물론 070 인터넷 전화로도 이용할 수 있는 듀얼폰의 특징을 표현했다.

특히 이번 광고촬영에서는 두 명의 쯔위를 한 명의 쯔위로 합성하기 위해 컴퓨터에 의해 모션이 제어되는 특수장비 MCC(Motion Control Camera)가 동원됐다.

광고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지난 5일 유투브에 선 공개된 이후 현재 조회수가 10만건을 넘어섰다. 쯔위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 전원을 볼 수 있는 풀 버전 영상 및 광고 촬영장 스케치 영상 등도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김다림 팀장은 “대륙에서 온 단말과 대륙에서 온 글로벌 대세 아이돌의 만남으로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면서 “섹시와 귀여움의 반전매력까지 모두 가진 만큼 듀얼폰의 이중적인 매력을 잘 어필할 수 있는 적임자가 바로 쯔위”라고 광고모델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앞서 SK텔레콤 전용폰 루나가 광고 모델 AOA 설현의 인기에 힘입어 '설현폰'으로 이름을 널리 알린 바 있다.
김나인 기자 silk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