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홍콩 HKT와 1Gbps급 4.5G 네트워크 시연

공유
0

화웨이, 홍콩 HKT와 1Gbps급 4.5G 네트워크 시연

알렉스 아레나(좌측) HKT 그룹장과 켄후 화웨이 부회장 겸 순환 CEO가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에서 1Gbps 급 4.5G 모바일 네트워크를 시연하고 있다.
알렉스 아레나(좌측) HKT 그룹장과 켄후 화웨이 부회장 겸 순환 CEO가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에서 1Gbps 급 4.5G 모바일 네트워크를 시연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수환 기자] 화웨이는 홍콩에서 열린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 2015’에서 홍콩 최대 이동통신 사 HKT와 1Gbps급 4.5G 모바일 네트워크를 시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수백 명의 관객이 참석한 가운데 최대 1.2Gbps 의 다운로드 속도를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선보였다.

화웨이는 "이번 시연을 통해 이르면 내년 상용화가 기대되는 4.5세대 기술의 중요한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홍콩 HKT는 화웨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지난해에는 최고 3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제공하는 2밴드 CA(carrier aggregation) LTE 네트워크를 선보인 바 있다.

올 초에는 IP-RAN(Radio Access Network) 기반 3밴드 CA를 통해 최고속도 450Mbps를 성공적으로 시연했다.

이번 시연은 4밴드 CA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기존 3밴드 CA네트워크보다 2.6배 이상 빠른 최고 다운로드 속도 1.2Gbps를 선보인 것이다.

켄 후(Ken Hu) 화웨이 부회장 겸 순환 CEO는 “화웨이는 HKT와 함께 1Gbps급 모바일 브로드밴드 네트워크 시연을 통해 4.5G 무선통신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내 디뎠다"며 "전 세계 이동통신 회사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화웨이는 무선 네트워크 부문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보다 연결된 세계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4.5G LTE 기술이 이동통신사들의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고 사물간(M2M) 통신과 사물인터넷 시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았다.

가상현실과 드론 등 새로운 모바일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분야도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수환 기자 k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