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아이폰 디자인한 애플 디자이너 영입

공유
0

화웨이, 아이폰 디자인한 애플 디자이너 영입

[글로벌이코노믹 김수환 기자] 화웨이는 애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출신 아비가일 사라 브로디를 수석 UX(사용자 경험) 디자이너로 임명했다고 30일 밝혔다.

브로디 수석 디자이너는 80명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이너를 이끌며, 화웨이 스마트 디바이스에 적용될 UI를 개발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브로디 수석 디자이너는 이베이(eBay) 및 페이팔(PayPal)에서 글로벌 디자인 담당 부사장을 역임한 바 있고 애플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약 10년 간 다양한 제품을 디자인하고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초의 아이폰 모델과 iOS1 디자인 작업에도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향후 애플의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사용자 경험 R&D 디자인 스튜디오도 설립할 계획이다.

현재 화웨이는 프랑스 파리 에스테틱스 연구 센터, 영국 런던 디자인 센터, 러시아 알고리즘 연구 센터, 일본 R&D 센터, 인도 소프트웨어 R&D 센터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16개의 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그 중 미국 R&D 센터는 스펙트럼, OS 및 칩셋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유럽에는 5G 네트워크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R&D 센터가 있다.

리차드 위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대표는 “브로디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는 화웨이 제품이 보다 향상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며 “사용자 경험 향상은 앞으로도 화웨이가 세계에서 가장 사랑 받는 스마트폰 브랜드로 나아가는데 핵심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수환 기자 k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