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알서포트 '리모트미팅' 조달청 혁신제품 지정

공유
0

알서포트 '리모트미팅' 조달청 혁신제품 지정

전자조달시스템 혁신장터 등록...공공시장 확대 본격화

알서포트의 전문 화상회의 SW ‘리모트미팅’이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지정됐다. 사진=알서포트이미지 확대보기
알서포트의 전문 화상회의 SW ‘리모트미팅’이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지정됐다. 사진=알서포트
글로벌 비대면·원격 솔루션 기업 알서포트가 자사 화상회의 솔루션 ‘리모트미팅(RemoteMeeting)’이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알서포트는 ‘리모트미팅’의 혁신제품 지정에 이어 조달청 전자조달시스템 혁신장터 등록을 마쳐 3년간 공공기관에 화상회의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혁신제품 지정과 관련해 중소기업벤처부는 ‘리모트미팅’을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 없는 웹브라우저 방식의 제품으로 쉽고 직관적인 비대면 화상회의 솔루션이라고 평가했다. IT숙련도에 상관없이 누구나 웹 브라우저만 클릭하면 손쉽게 화상회의를 주최 및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이 ‘리모트미팅’의 차별점이다.
우리나라 공공기관과 기업 회의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화면 구성(레이아웃) 옵션도 매력적이다. 중요 발언자를 중심으로 화면 배치를 할 수 있어 중요한 화상회의 및 온라인 행사 진행 시 참석자의 몰입감과 집중도를 한층 높일 수 있다.

‘리모트미팅’은 웹 기반 화상회의 제품 중 세계 최초로 ‘원격제어’ 기능을 적용했다. 화상회의를 하면서 실시간으로 상대방의 PC에 원격 접속해 직접 작업을 할 수 있어 높은 수준의 협업이 가능하다.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소음제거 및 주요 발언자 자동 탐지, 자동회의록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 집중도와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이 밖에도 인간형3D아바타, 리액션 이모티콘 기능 등은 화상회의 피로도를 낮추고 즉각적인 반응을 통한 상호작용의 만족도를 높인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이사는 "이번 '리모트미팅'의 혁신제품 지정을 계기로 공공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알서포트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제품으로 공공기관의 디지털 전환과 공공서비스 향상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