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AI바리스타로봇 출시…5년내 업계 선두 노린다

공유
0

SKT, AI바리스타로봇 출시…5년내 업계 선두 노린다

빅테크 기술 결합…커피·에이드 등 20여종 음료 제조

SK텔레콤 AI바리스타로봇. 사진=SK텔레콤이미지 확대보기
SK텔레콤 AI바리스타로봇.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두산로보틱스와 함께 무인 커피로봇 서비스인 'AI바리스타로봇'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AI바리스타로봇은 두산로보틱스의 앞선 로봇 제조 및 서비스 역량에 SKT의 다양한 빅테크 기술을 결합한 무인 커피로봇 서비스로 커피, 에이드 등 20여종의 다양한 음료를 제조할 수 있다.

SKT의 AI 바리스타로봇은 SKT의 AI, 빅데이터 솔루션 및 보안 기술을 적용한 차별화된 운영 시스템을 통해 점주의 관리 부담을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SKT의 데이터 분석 플랫폼(설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메뉴·지점별 매출현황, 원재료 소모, 기기상태 등을 AI가 실시간으로 분석해 알람으로 알려주고, 커피류 에이드류, 우유류 등 고객이 원하는 항목별 제조현황 분석 자료도 제공한다. 다음달에는 앱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SKT의 AI 바리스타로봇은 기존 커피로봇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다양한 고객의 취향에 맞는 맞춤 커피맛 추출이 가능토록 했으며, 로봇이 컵 뚜껑을 닫아서 음료를 제공하는 기능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무인 매장 운영에 필수적인 CCTV 보안 기능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한편 SKT는 무인 커피로봇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대형 카페 운영사와 프랜차이즈형 로봇상품을 기획하는 등 다양한 사업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SKT는 최고의 서비스와 가성비 있는 제품으로 앞으로 5년 안에 국내 커피로봇 시장에서 선두 업체로 올라 선다는 계획이다.

유영상 SKT 사장은 지난해 2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2에서 커넥티드 인텔리전스의 일환으로 AI 기반 로봇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 AI로보틱스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 씨메스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양사는 AI 로봇 사업 분야 협력 모델을 개발하고, 국내 물류 시장은 물론 세계 최대 물류 시장인 미국 진출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