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인지 LPGA 올 마지막 메이저 AIG오픈 2라운드 단독 선두

공유
0

전인지 LPGA 올 마지막 메이저 AIG오픈 2라운드 단독 선두

버디 6개 쓸어담고 1타차 선두 질주
박인비도 4타 줄이며 2타차 4위에

전인지가 LPGA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 대회 2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전인지가 LPGA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 대회 2라운드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메이저 퀸'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총상금 7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도약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향한 전진을 이어갔다.

전인지는 5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5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3언더파로 공동 5위에 자리했던 전인지는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2위인 애슐리 부하이(남아공),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이상 7언더파 135타)과는 1타 차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전인지는 올해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LPGA 투어 통산 승수를 5승으로 늘린다. 특히 지난 4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거두며 강한 면모를 보여온 그는 이번 대회를 제패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다. 여자 골프 메이저 대회는 현재 셰브론 챔피언십, US여자오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에비앙 챔피언십, AIG 여자오픈 등 5개로 이 중 4개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으로 인정받는다.

이날 전인지는 5번 홀(파5) 버디와 6번 홀(파4) 보기를 맞바꿔 초반엔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9번 홀(파5)부터 17번 홀(파5)까지 홀수 번호의 홀마다 '징검다리 버디'를 솎아내며 기세를 이어 나갔다.

13번 홀(파3)에서는 중거리 퍼트가 홀 가장자리에 멈췄다가 잠시 뒤 홀 안으로 떨어져 갤러리의 탄성과 박수를 자아내는 버디를 뽑아내기도 했다.
전인지는 전날에 이어 퍼트를 26개만 기록하며 호성적의 발판으로 삼았다.

톱10 안에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 외에 박인비(34)가 이름을 올렸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인 박인비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를 기록, 전인지를 2타 차로 뒤쫓는 4위에 올랐다. 지난달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과 지난주 트러스트 골프 여자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연속 컷 탈락한 박인비는 이번 주엔 우승 도전도 가능한 위치다.

김효주(27)와 이정은(26), 최혜진(23)은 이틀간 3언더파 139타를 쳐 공동 11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박성현(29)과 김아림(27)은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26위(1언더파 141타), 유소연(32)과 지은희(36)는 공동 35위(이븐파 142타)다.

안나린(26)은 공동 42위(1오버파 143타), 김세영(29)은 공동 49위(2오버파 144타), 김인경(34)은 공동 60위(3오버파 145타)에 자리했다.

3오버파가 컷 기준이었는데, 한국 선수 18명 중 12명이 통과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은 이날 이븐파를 쳐 이틀간 합계 5오버파 147타, 공동 83위에 그치며 컷 탈락했다. 세계랭킹 2위 이민지(호주)가 공동 7위(4언더파 138타)로 컷을 통과하며 그의 성적에 따라 이번 대회 이후 고진영은 세계 1위를 내줄 가능성도 있다.


이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rinebo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