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연준, 고용 호조로 금리인상 행보 빨라질까

공유
0

美 연준, 고용 호조로 금리인상 행보 빨라질까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 본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워싱턴의 연방준비제도 본부.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인상 속도조절에 나설 것이란 기대감이 5일(현지시간) 무너졌다.

좀체 꺾이지 않는 탄탄한 노동시장 흐름이 미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고공행진을 강화하고, 이에따라 금리인상 둔화가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고개를 들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9월 FOMC 이전까지 경제지표가 물가 상승세 둔화를 가리키면 금리인상 폭을 좁힐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물가상승을 부추기는, 이른바 '2차 인플레이션'을 촉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임금 상승 흐름이 탄탄한 노동시장을 바탕으로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여 파월 의장이 당시 기본 시나리오로 제시한 0.75%포인트 금리인상 가능성이 짙어졌다.

신규고용 52만8000명


5일 미 노동부가 공개한 미국의 7월 신규고용 규모는 52만8000명이었다.

시장 예상치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이었다.

실업률도 6월과 같은 3.6%를 기록했을 것이라던 예상과 달리 3.5%로 더 낮아졌다.

지난달 신규 고용이 줄어들기 시작해 앞으로 고용 감소세가 강화될 것이라던 기대가 물거품이 됐다.

임금 상승


인플레이션을 또 다시 부추기는 임금도 오름세를 지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락했을 것이라던 예상과 달리 7월 평균 시급은 전월비 0.5%, 전년동월비 5.2%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주들이 직원들의 퇴사를 막고, 부족한 인력을 외부에서 충원하기 위해 임금을 게속해서 올린 것이다.

임금 인상은 물가 오름세를 더 부추긴다. 임금이 오른 만큼 비용이 늘어난 탓에 손실을 어느 정도 만회하기 위해 전부는 아니더라도 고용주가 제품 가격 인상에 나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격 인상으로 물가가 오르면 노동자들은 구매력 감소를 완화하기 위해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하는 악순환이 빚어질 수 있다. 이른바 2차 인플레이션이다.

0.75%포인트 추가 인상 불가피


CNBC에 따르면 KPMG 수석 이코노미스트 다이앤 스웡크는 노동시장이 여전히 뜨겁다면서 연준으로서는 또 다시 0.75%포인트 금리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비관했다.

상당수 이코노미스트들과 채권시장에서는 연준이 9월에는 금리인상 폭을 0.5%포인트로 좁힐 것으로 기대했다.

노동시장의 팍팍한 수급이 완화되고, 임금 상승세도 둔화되는 한편 물가 오름세 역시 6월에 정점을 찍고 7월에는 소독 둔화됐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기반으로 한 것이었다.

스웡크는 그러나 7월 고용동향 지표 하나만으로도 연준이 또 다시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할 충분한 근거가 만들어진다고 지적했다.

극적인 물가하락 없다면 울트라 스텝 지속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글로벌 채권 담당 최고투자책임자(CIO) 릭 리더도 분석노트에서 예상을 뛰어 넘는 고용지표 강화 여파로 인해 연준이 또 다시 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고 지적했다.

리더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극적인 취약함을 보이지 않는 한 이는 피할 수 없다고 비관했다.

미 최대 은행 JP모건도 9월에는 0.75%포인트 이상이 거의 확실시되고, 11월과 12월에도 각각 0.5%포인트 금리인상이 뒤따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이코노미스트들은 9월에는 0.5%포인트 인상으로 인상폭이 낮아지고, 12월과 12월에는 통상적인 인상폭인 0.25% 이상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 바 있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