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팔면 팔수록 손해...한전, 1분기에만 영업손실 8조원 육박

공유
0

팔면 팔수록 손해...한전, 1분기에만 영업손실 8조원 육박

LNG·유연탄 가격은 1년 새 급등, 연료비 상승에 적자폭 급증
지난해 역대급이라던 5조원대 적자보다 1분기 적자폭 더 커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13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에만 7조786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사진=한국전력공사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13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에만 7조786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한전)이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전기 요금 인상안을 놓고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당시 '요금 원가주의'를 공언했지만, 금리인상에 고유가와 환율상승이 겹치면서 전기요금 현실화 추진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전은 지난 13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에 7조786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8조3525억원이 감소한 역대 최대 규모의 영업적자다.

특히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한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 규모가 5조8601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단 1분기 만에 지난해 연간손실보다 더 큰 금액의 손실을 봤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역대급 영업적자의 근본적인 이유는 매출 증가에도 액화천연가스(LNG)·석탄 등 연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또한 원료값 상승에도 전기료는 유지해 원가부담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실제 지난 1분기 LNG가격은 t(톤)당 132만7500원으로 전년 동기(54만7600원)보다 142% 상승했다. 유연탄 가격 역시 t당 260.6달러로 전년 동기(89.4달러) 대비 191% 증가했다.
연료비 상승으로 인해 한전이 발전사에 지급하는 전력도매가격(SMP) 역시 KWh(킬로와트시) 당 180.5원으로 전년 동기(76.5원) 대비 136%가 늘어났다. 그만큼 한전이 더 많은 비용을 발전사들에게 지급한 것이다.

한전 측은 "국네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적자가 불가피했다"면서 "현재는 팔면 팔수록 적자가 커지는 구조"라고 밝혔다.

문제는 한전의 자금조달 능력이 이제 한계치에 다다르고 있다는 점이다. 금융권에서 따르면 한전은 지난 10일 기준 채권발행액이 15조6000억원에 달했다. 차입금 역시 4월말 기준 51조5000억원으로 늘었다. 연료비 상승이 지속될 경우 사실상 자본잠식에 빠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게다가 금리 인상 등의 이유로 한전의 이자 부담도 커지고 있다. 한전의 회사채 금리는 3년물 기준 지난해 3월 1.3%에서 1년 후인 지난 4월 기준 3.6%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한전은 일단 해결책으로 매도가 가능한 보유 지분과 소유 부동산 매각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해외에서 운영·건설 중인 석탄발전소의 매각을 포함한 해외사업 재편과 구조조정도 준비 중이다.

그러나 근본적인 원인인 연료비 상승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현재 추진예정인 방책들도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결국 전기료 현실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이유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고금리·고환율·고유가가 겹친 상황에서 선거까지 앞둔 정부가 곧바로 전기요금 현실화에 나서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전기요금 현실화를 추진할 경우 실물경제에 곧바로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공공부문인 한전과 정부가 긴밀히 협의해 순차적인 요금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