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UAM 연구 1조6000억 투자…민간 참여 기대

공유
1

정부, UAM 연구 1조6000억 투자…민간 참여 기대

대한항공·현대자동차, K-UAM 드림팀, K-UAM GC 등 3강 체제
민간이 모빌리티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혁신할 수 있도록 장려

UAM 산업에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이미지 확대보기
UAM 산업에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윤석열 정부가 UAM(도심항공모빌리티)를 핵심미래 산업으로 선정하며 2025년까지 UAM 상용화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 역시 UAM 산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UAM은 도심 상공에서 이착륙장인 버티포트(Vertiport)를 오가며 승객·화물을 운송하는 교통수단 체계로 도심에서 정체 없이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차세대 교통망이다.

15일 정부부처들에 따르면 정부가 UAM 사업을 두고 1조6000억원 규모의 R&D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국가 R&D 사업은 기획재정부가 과기정통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위탁하는 구조로 이루어진다.

정부는 UAM 시장이 2030년까지 9000조원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에서 대한민국이 기술·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모빌리티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민간이 모빌리티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통물류 빅데이터 공개를 확대하고, 데이터 확보·분석·거래를 위한 디지털 전환 기반을 구축한다.

UAM 상용화를 위한 UAM 특별법안이 이달 중 최종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UAM은 도심 항공을 이용하기 때문에 서울 시내 공역 규제 개정 또는 특례 부여가 필수적이다.
현재 서울시내 상공은 항공안전법에 의거 항로규정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P-73, P-518구역과 같이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해놓고, 국방부의 허가를 받아야만 드론 등이 비행할 수 있다.

특별법은 이외에도 이착륙장 관련 규정·조종사 자격 규정과 더불어 UAM 분야의 민간 참여를 유도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LCC 제주항공과 카카오모빌리티가 함께 UAM 시장에 뛰어들면서 국내 UAM 사업은 3강 체제로 돌입했다.

제주항공은 항공운송사업자로 참여해 GS칼텍스, LG유플러스, 카카오모빌리티, 파블로항공, 英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 등 총 6개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토교통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 챌린지(이하 K-UAM GC) 실증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또한, 지난 4월13일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SK텔레콤, 한국교통연구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과 함께 ‘K-UAM 드림팀’을 결성해 2025년 저밀도 운항환경에서 관광·공공용 UAM을 운항하기 위한 사업 준비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힌바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8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인천국제공항공사와 UAM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그리고 11월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인천국제공항공사, KT와 함께 5개사 컨소시엄을 구축하는 등 도심항공교통의 성공적 실현과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주도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시스템(UMS) 개발 및 비행 과정 전반에서의 안전한 운용을 위한 기반을 구축중이다.

우리나라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제도, 시험·실증, 서비스·인프라 구축, 기술개발 등 중장기 K-UAM 로드맵과 기술로드맵을 발표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자율비행기술, 모터, 관제 등 아직 주요 분야의 기술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의 60%∼70%에 불과해, 기술 경쟁력 확보, 기업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투자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