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YG양현석 "악플러 고소"vs누리꾼들 "내로남불? 논란 사과 먼저!"

공유
0

YG양현석 "악플러 고소"vs누리꾼들 "내로남불? 논란 사과 먼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4일 SNS를 통해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팬들의 반응은 두 갈래로 나뉘었다. 사진=뉴시스/JTBC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4일 SNS를 통해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팬들의 반응은 두 갈래로 나뉘었다. 사진=뉴시스/JTBC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4일 SNS를 통해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팬들의 반응은 두 갈래로 나뉘었다. 하나는 악플러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입장, 다른 하나는 YG가 그동안 겪었던 각종 논란에 대해 성의 있는 해명과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현석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못한 게 아니라 안 한 것일 뿐”이라며 악플러들에 고소를 암시했다. 양현석은 “한 번 마음 먹으면 반드시 해야하는 성격”이라면서 “기다려주세요. 모든 YG소속 아티스트 팬분들의 증거자료를 추후 요청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누리꾼들 중 일부는 “악플은 뿌리 뽑아야 한다”면서 양현석 결정을 지지했다. 이들은 “선처 없이 처벌해야 한다” “악플러를 봐주는 것은 쿨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는 양현석 결정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는 모양새다. 이들은 YG와 양현석 행태가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말한다. 누리꾼 V씨는 “소속 아티스트들 악플 대응하는 건 이해된다”면서도 “그러나 소속 아티스트들의 위법 행위는 왜 모른척하죠? 내로남불인가요?”라고 꼬집었다.

YG는 앞서 2NE1 박봄이 마약논란에 휩싸인 바 있고, 그 이후로도 빅뱅 탑의 대마초 논란, 이재진 더치페이 논란 등 숱한 문제에 시달린 바 있다.

이 지점에서 상당수 누리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들은 “본인 소속사 연예인들의 사회적 물의는 왜 초강경 대응하지 않느냐”고 따져 묻는다. 누리꾼 L씨도 “악플러는 고소하되 여러 논란에 대한 해명은 똑바로 하시길 바란다”면서 “불리한 건 모르쇠하면서 다른 대처만 빠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