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기준금리 0.25%P 인상, 연 4.25%

공유
0

영국 기준금리 0.25%P 인상, 연 4.25%

은행 불안 불구 물가상승 억제에 초점 맞춰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 사진=연합뉴스
영국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며 11회 연속 인상을 단행했다. 은행들의 불안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 억제에 초점을 맞춘 조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은 23일(현지시간)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4.25%로 0.25%포인트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예상외로 뛴 것으로 발표되면서 이날 BOE의 금리인상은 거의 확실시됐다.

영국의 물가 상승률은 1월 연 10.1%에서 2월 연 10.4%로 오르며 넉달 만에 반등했다. 한 자릿수로 떨어질 것이란 전문가들 기대와는 반대 방향이었다.
이번 주 초까지만 해도 BOE가 금리 인상을 멈출 것이란 기대가 많았는데 분위기가 급변했다고 BBC 등이 전했다.

통화정책위원 9명 중 2명은 동결 소수의견을 냈다. BOE는 금리가 연 0.1%였던 2021년 12월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쉬지 않고 인상했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은행과 스위스 CS 등에서 촉발된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BOE는 물가 단속이 더 급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고 앞서 유럽중앙은행(ECB)은 16일 0.5%포인트 올렸다.

다만 BOE의 이달 금리인상 폭은 작년 6월 이후 가장 작다. 또 BOE는 물가 상승률이 빠르게 하락할 것이란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