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버핏·게이츠 등 미국 부호들 지난해 자산 감소에도 기부는 늘렸다

공유
0

버핏·게이츠 등 미국 부호들 지난해 자산 감소에도 기부는 늘렸다

워런 버핏(왼쪽)과 빌 게이츠. 사진=글로벌이크노믹 데이터베이스이미지 확대보기
워런 버핏(왼쪽)과 빌 게이츠. 사진=글로벌이크노믹 데이터베이스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 등 미국의 부호들이 지난해 주식시장 침체에 따른 자산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보다 기부를 늘린 것으로 나타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산하 투자전문매체 펜타는 25일(현지시간) 미국부호 상위 25인이 지난해 모두 250억 달러(약 33조4000억 원)를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주식시장이 호조였던 지난 2021년의 200억달러(약 24조7000억원)을 훌쩍 넘는 액수다.

지난해 말 현재 1060억 달러(약 131조 원)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되는 '투자의 달인' 버핏은 지난해 54억 달러(약 6조7000억 원)를 기부했다.
버핏이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은 모두 515억 달러(약 65조7000억 원)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기부금을 낸 개인이다.

1020억 달러(약 126조 원)의 자산을 보유한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는 전처 멀린다와 함께 세운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을 통해 지난해 50억 달러(약 6조2000억 원) 이상을 기부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평생 384억 달러(약 46조5000억 원)를 사회에 환원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와 이혼하면서 아마존 지분의 4%를 합의금으로 받은 전처 매켄지 스콧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44억3000만 달러(약 17조8000억 원)를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자산가 상위 25인의 재산은 지난해 말 현재 9360억 달러(약 1157조4000억 원)로 평가됐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15% 감소한 수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