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영국·이탈리아와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

공유
0

일본, 영국·이탈리아와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

항공자위대 F2의 후속 모델로 전투기 100대 교체 계획

영국이 개발하고 있던 차세대 전투기 '템페스트' 모델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영국이 개발하고 있던 차세대 전투기 '템페스트' 모델 사진=로이터
일본이 오는 2035년까지 증가하는 안보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영국, 이탈리아와 함께 차세대 전투기를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외신이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날 합의된 협정에 따르면 영국과 이탈리아는 기존 차세대 전투기 개발 프로젝트인 템페스트를 일본 자체의 전투기 개발 프로젝트인 FX프로젝트와 병합할 예정이다.

현재 3국은 수백억달러로 추정되는 개발비를 분담할 예정이지만 정확한 기여금에 대한 최종 결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3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평등한 파트너십으로 협력해 우리는 인력과 기술에 대한 투자의 비용과 이익을 공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일본이 미국 외의 국가와 협력 사업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만약 이번에 제시한 대로 3개국이 차세대 전투기 개발에 성공하면 일본은 항공자위대의 기존 전투기인 F2의 후속 모델로 새로운 전투기 100대를 교체할 계획이다. 영국과 이탈리아는 현 전투기인 유로파이터를 대체할 예정이다.

미국 국방부는 이날 "미국은 동맹국 및 파트너와 함께 일본의 안보 및 방위 협력을 지원한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영국, 일본 및 이탈리아 공동개발 합의는 중국과 러시아의 증가하는 안보 위협에 대비해 일본이 나토 회원국과 방위 협력 강화를 모색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새 전투기를 미래에는 다른 나라에 수출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