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EV 제조업체들, 아시아 시장 공략 확대 시동

공유
1

中 EV 제조업체들, 아시아 시장 공략 확대 시동

에어웨이즈·호존·창청자동차 등 새모델 출시 경쟁
태국·네팔·싱가포르·라오스 등 아시아 투자 확대
전년 대비 판매량 50% 이상 증가…현대차도 가세

중국 전기차업에 에어웨이즈의 U5.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전기차업에 에어웨이즈의 U5.
태국·싱가포르·라오스 등 아시아가 유럽에 이어 중국산 신에너지(new energy vehicles,NEW) 자동차의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자동차 업체들은 첨단 제품을 선보이며 아시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주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인 에어웨이즈(Aiways)는 태국 e-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인 피닉스 EV(Phoenix EV)로부터 5년 동안 최대 15만대의 전기 자동차를 주문받았다. 이번 계약은 전 세계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EV 주문 중 최대 규모다.

자동차 제조업체의 해외 운영 부사장인 알렉산더 클로제(Alexander Klose)는 "피닉스 EV와의 협력은 에어웨이즈 브랜드의 중요한 단계를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기 거래 물량 10만대에 추가 옵션 5만대를 추가한 이번 주문은 진정한 이정표이자 동남아시아 전략의 기반"이라고 덧붙였다.

양측은 차량 판매 및 서비스를 인수하고 자체 충전 및 배터리 교체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합작 투자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에어웨이즈는 이미 싱가포르와 라오스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태국의 피닉스 EV를 통해 에어웨이즈는 이제 동남아시아의 주요 성장 시장에서 "최상의 위치"에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의 또 다른 EV 스타트업인 호존(Hozon)은 올해 태국을 시작으로 세계화 캠페인을 시작했다.

네타(Neta) 브랜드 차량을 생산하는 이 자동차 제조업체는 "태국은 우리가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 시장을 탐색하는 허브"라고 진단했다.

네타 V(Neta V) 크로스오버는 8월에 태국 시장에 출시했다. 호존은 한 달 후 태국 최대 에너지 회사인 PTT와 충전 시설을 생산 및 설치하여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계약을 확대했다.

지난 9월 호존은 네팔에 네타V를 출시하고, 이스라엘에 네타U SUV와 네타V를 선보였으며, 라오스 자동차 딜러 케이오(Keo)와 네타U 도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10월에는 미얀마에 진출한 최초의 EV 스타트업이 됐다.

호존은 자사의 차량이 해당 국가에서 인기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다고 자랑했다. 첫 모델이 해외에 진출한 지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5200대를 돌파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기존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이 지역에서 아시아 시장 투자 및 점유율 확대 속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최대 SUV 및 픽업 제조업체인 창청자동차(Great Wall Motors, GWM)가 방콕에서 열리는 제39회 태국 국제 모터 엑스포에서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12월 12일까지 열리는 엑스포 부스에서는 탱크 500(Tank 500) 하이브리드 전기 자동차와 하발 H6 SUV(Haval H6 SUV), 오라 굿캣 GT(Ora Good Cat GT) 해치백을 포함한 NEV를 강조한다.

창청자동차 타일랜드(Great Wall Motors Thailand)의 영업 임원인 나롱 스리탈라욘(Narong Sritalayon)은 자동차 제조업체가 2023년 태국에서 4개의 NEV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국 시장에는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신에너지차(New Energy Vehicle, NEV)가 5개 있으며 총 판매량은 1만3000대에 이른다.

창청자동차는 태국이 아세안(ASEAN) 사업의 지역 허브라고 말했다. 이 자동차 제조업체는 2년 전 GM에서 공장을 인수하면서 태국에 진출했다.

모터 엑스포에서 자동차 제조업체의 라인업은 최신 제품과 기술을 경험하기 위해 50개 국가 및 지역에서 200명 이상의 자동차 딜러를 끌어들였다. 지난주 창청자동차는 말레이시아에서 자사의 전기 자동차 브랜드인 오라(Ora)를 공개했으며 행사에서 세단 2종을 출시했다.

자동차 제조업체의 아세안 운영 사장 장자밍(Zhang Jiaming)은 창청자동차가 3년 동안 국내에서 9개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이 NEV인 만큼 말레이시아의 선도적인 NEV 브랜드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중국 전기차 브랜드 중 하나인 우링(Wuling)은 인도네시아에서 에어 EV(Air EV)를 생산하고 있다. 소형 모델은 11월에 열린 G20 발리 정상회의에서 셔틀로 사용되었다.

SAIC-GM-우링(Wuling)의 첫 번째 해외 전기 모델로 8월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NEV 모델로 5000대 이상의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는 2025년까지 국내에서 생산되는 전기 오토바이와 전기 자동차가 전체 자동차 생산량의 2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2060년까지 순배출 제로 달성 목표의 일환으로 모든 국영 기업이 EV를 사용하도록 2025년 기한을 정하고 있다.

총 10억 달러를 투자한 SGMW의 인도네시아 베카시 기지는 2017년부터 생산을 시작하여 현지인들에게 약 10만 개의 일자리를 제공했다.

60헥타르에 달하는 이 기지는 이제 완전한 산업 체인을 포함하는 자동차 산업 단지로 개발되었다. 우링(Wuling)은 회사가 현지 NEV 산업을 강화하기 위해 인도네시아에 공장을 세우기 위해 더 많은 중국 공급업체를 유치할 것이라고 공개했다.

중국자동차제조업협회(China Association of Automobile Manufacturers) 부회장 쉬하이둥(Xu Haidong)은 중국 차량, 특히 NEV의 경쟁력 향상은 대담한 디자인, 최첨단 혁신, 생산 품질 및 서비스에 있다고 자랑했다.

쉬하이둥은 중국의 자동차 수출이 2021년에 200만 대라는 이정표에 도달했으며 2022년 첫 10개월 동안 50% 이상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 총 자동차 수출이 30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NEV를 원동력으로 삼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현지 고객을 위한 충전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회사는 또한 앱을 통해 고객은 태국 공공 충전 시설의 70%에 액세스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김세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