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아이클라우드 백업데이터 암호화한 보안키 도입

공유
0

애플, 아이클라우드 백업데이터 암호화한 보안키 도입

미국 올해말부터 적용…내년부터 전세계 도입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애플은 7일(현지시간)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iCloud)에 저장되는 백업 데이터를 암호화한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클라우드에 보관된 사진과 메모를 사용자들이 지금보다 더 엄격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기기부터 로그인할 경우에는 물리적 보안키가 필요하게 된다.

애플의 신기능 ‘어드밴스트 데이터 프로텍션(Advanced Data Protection)’은 메시지서비스 ‘아이메시지(iMessage)’의 별도 보안대책과 함께 도입되며 유명인과 언론인, 활동가, 정치인 등 특히 해커의 표적이 되는 전세계에 이름이 알려진 개인을 대상으로 한다.

애플은 지금까지 서버에 저장하는 일부 데이터를 암호화해 왔지만 문자메시지나 연락처 및 기타 중요한 데이터가 포함된 백업 데이터는 암호화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암호화되지 않은 아이클라우드 백업 데이터는 애플의 개인정보보호 정책의 약한 고리로 지적돼 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용자들이 아이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사진과 메시지 등 대부분의 백업 데이터를 암호화할 수 있도록 했다.

애플은 아이클라우드의 서버와 아이메시지에서의 주고받기가 해커의 공격으로 파손된 사례는 판명되지 않고 있지만 해킹하려는 움직임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클라우드의 보안기능 ‘어드밴스트 데이터 프로텍션’은 무료로 제공된다. 미국의 사용자들은 올해말부터 이용가능하며 내년에는 전세계에서 도입된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사진과 메모, 음성기록 등 20가지 종류의 데이터에 대해 애플은 사용자가 패스워드를 잃어버릴 경우에 데이터의 회복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의 신기능은 데이터 유출의 위험을 낮추는 것이 목표이지만 회사도 데이터 복원을 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따라 테러 대책이나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정부당국으로부터 데이터 공개의 요구가 있어도 기술적으로 응하지 않아 각국 정부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