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EV제조업체 비야디, 칠레 리튬 광산 진출 추진

공유
0

中 EV제조업체 비야디, 칠레 리튬 광산 진출 추진

앨버말·SQM 등 기존 생산업체와 협의중…현지 당국에 음극재 생산 허가 신청

비야디 전기 모델 '한'.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비야디 전기 모델 '한'. 사진=로이터
중국의 전기자동차 거인 비야디(BYD Co.)는 핵심 배터리 부품 가격이 "불합리"하고 "건강하지 않은" 수준으로 급등한 후 라틴 아메리카와 아프리카에서 리튬 사업에 진출하려고 한다.

비야디는 리튬 공급을 위해 전 세계를 샅샅이 뒤지고 있다고 스텔라 리(Stella Li) 부사장이 6일(현지 시간) 인터뷰에서 말했다. 칠레에서는 광산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논의 중이며 원자재를 배터리용 양극으로 가공하는 허가를 신청하고 있다.

이 자동차 회사는 인프라 부족을 감지했지만 아프리카 리튬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

리 부사장은 칠레 산티아고(Santiago)에서 "우리는 지금 세계적으로 어떤 기회든 찾고 있다"며 "칠레 최초의 전기차 딜러점에서 리본을 자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그래서 아프리카와 칠레, 그리고 아르헨티나도 마찬가지이다. 리튬 매장량을 보유한 모든 국가가 참여해 함께 미래를 대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EV 및 충전식 배터리 제조업체는 화석 연료에서 벗어나는 전환으로 인해 급증하는 수요의 혜택을 누리고 있지만 리튬 및 구리와 같은 원자재 시장도 타이트하다. 향후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채굴 및 처리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리튬은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 후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으며 올해 중국의 가격은 두 배 이상 뛰었다. 그러나 리 부사장은 내년에 새로운 광산이 가동되고 가격이 "안정화"되면 시장이 다시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리튬 공간에 "핫 머니"가 들어왔으며 현재 가격은 "건강하지 않으며 계속된다면 업계를 죽일 것"이라고 리 부사장은 전망했다. 그녀는 로스앤젤레스에서 회사의 전략 계획을 이끌고 있으며 칠레 산티아고에서 언론에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비야디는 구리 최대 생산국이자 리튬 최대 공급국인 칠레에서 전기 버스와 택시를 공급하고 고급 소비자 시장을 겨냥한 대리점을 개설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대기업은 수직 통합으로 유명하며 현지 공급망을 구축하기를 원한다.

비야디는 칠레 광산에 리튬을 직접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며 생산업체와의 오프테이크 계약(offtake agreements)을 통해 공급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리 부사장은 설명했다.

오프 테이크 계약은 아직 생산되지 않은 생산자의 일부 상품을 미리 구매하거나 판매하여 생산자가 자금을 쉽게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며 구매자가 미래 수요를 예상하여 가격을 고정하고 제품 공급을 보장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비야디는 칠레에서 배터리 셀을 만들 계획은 없지만 거기서부터 비야디는 비야디의 블레이드(Blade)를 포함한 EV 배터리에 들어갈 음극제를 생산하기 위해 이 광물을 사용할 것이다.

블레이드 배터리(Blade battery)는 비야디의 자회사인 핀드림스 배터리(FinDreams Battery)에서 설계, 제조한 전기차용 인산철 리튬 배터리의 일종이다.

리 부사장에 따르면 칠레 광산 프로젝트를 위해 현 생산업체인 SQM 및 앨버말(Albemarle Corp.) 이외의 유망한 파트너와 협의 중이며 국가 개발기관인 코르포(Corfo)에 칠레에서 음극재를 생산하기 위한 맞춤형 재료 제조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비야디는 칠레 정부가 민간 기업과 제휴하기 위해 만들고 있는 국영 리튬 회사와 기꺼이 거래할 것이다. 지난 1월 이 중국 회사는 이전 정부로부터 리튬 계약을 따냈지만, 그 과정은 지역 사회의 반대 속에서 취소되었다.

이 회사는 전 세계 정부가 부분적으로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지역 및 지역 EV 공급망 개발을 시도하고 있는 시점에 글로벌 입지를 확장하고 있다. 예를 들어 바이든 대통령의 녹색 부양 프로그램은 미국이나 칠레와 같은 자유 무역 파트너에서 생산되는 리튬에 대한 선호도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는 올해 25% 하락한 비야디의 홍콩 거래 H 주식의 16%를 보유하고 있다.


김세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