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英 롤스로이스, 세계 최초 민간 항공기용 수소 엔진 개발 '성큼'

공유
0

英 롤스로이스, 세계 최초 민간 항공기용 수소 엔진 개발 '성큼'

롤스로이스가 개발 중인 수소 연료 항공기 엔진. 사진=롤스로이스이미지 확대보기
롤스로이스가 개발 중인 수소 연료 항공기 엔진. 사진=롤스로이스
항공 엔진 전문업체 롤스로이스는 민간 항공기용 수소 엔진 개발을 위한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롤스로이스는 민간 항공기 엔진에 수소를 연료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동력 공급이 가능한 지 입증하기 위한 테스트를 수행 중에 있다. 이 회사에 따르면 장기적으로 수소 엔진의 실 비행 테스트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2회 차 지상 테스트를 수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번 지상 엔진 테스트는 롤스로이스의 AE 2100-A 중형 항공기 엔진을 변환하여 영국 국방부(MoD) 군용기 시험장인 바스캄 다운(Boscombe Down) 야외 테스트 시설에서 진행되었다. 엔진 테스트를 위한 녹색 수소는 영국 오크니제도(Orkney Islands) 이데이(Eday)에 있는 풍력과 조력 발전시설에서 생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랜트 샤프스(Grant Shapps) 영국 비즈니스에너지산업전략부(Business, Energy and Industrial Strategy) 장관은 "영국은 전세계적으로 환경부담이 없는 항공업계의 전환을 주도하고 있으며, 롤스로이스의 이번 테스트는 비즈니스 혁신이 우리 삶의 방식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보여주는 중요한 성과다"고 밝혔다.

또한 "스코틀랜드 오크니제도의 조력 및 풍력 에너지를 이용해 생산된 수소를 제트 엔진에 사용하는 것은 진정한 성공 사례라 할 수 있으며, 이는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동시에 청정 항공기를 실현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사례다"고 덧붙였다.

그라치아 비타디니(Grazia Vittadini) 롤스로이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수소 엔진 지상테스트의 성공은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이미 획기적인 성과로 성공적인 출발이 이뤄지고 있으며 미래의 항공업계를 새롭게 재편하는데 기여할 수소 엔진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말했다.

롤스로이스는 2030년까지 사업장에서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한 바 있다. 2020년에 'UN 제로레이스(UN Race to Zero)' 캠페인에 참여하여, 2030년까지 모든 신제품에 대한 탄소중립을 지원하고, 2050년까지 생산 중인 모든 제품에 대한 탄소중립 준수 목표를 밝혀왔다.

롤스로이스는 아시아나항공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아시아나항공이 운용 중인 A350-900 항공기의 Trent XWB-84 엔진 제조사로 잘 알려져 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