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지급준비율 0.25%P 인하…시장에 93조원 공급

공유
0

中 지급준비율 0.25%P 인하…시장에 93조원 공급

중국 베이징 소재 중국인민은행 본부건물 전경(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베이징 소재 중국인민은행 본부건물 전경(사진=로이터)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기 둔화 속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지급준비율을 인하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25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문을 통해 내달 5일부터 은행 지준율을 0.2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지준율을 인하한다면서 이를 통해 시중에 공급되는 장기 유동성이 5천억 위안(약 9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인하 후 중국 금융권의 가중평균 지준율은 7.8%로 낮아진다.

인민은행은 "유동성을 합리적으로 충분히 유지하면서 신중한 통화 정책의 이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4월에도 은행 지준율을 0.25%포인트 인하했다. 지난해 12월 0.5%포인트 인하 이후 넉 달만이었다.
당시 인민은행은 지준율 인하로 시장에 공급되는 장기 유동성이 5천3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이번 인하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일 신규 감염자 수가 3만 명을 넘어서고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등 대도시가 봉쇄로 신음하는 가운데 내려졌다.

전날 노무라증권은 현재 중국 산업생산의 21.1%를 차지하는 지역이 코로나19에 따른 봉쇄나 각종 규제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추산했다.

이 수치는 지난 14일 15.6%였는데, 며칠 새 5%포인트 넘게 증가했다. 한 달 전만 해도 이 수치는 9.5%였다.

중국의 지준율 인하는 세계 금융 시장의 흐름을 좌우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흐름과 반대의 움직임이다.

세계 주요국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긴축 흐름에 동참하고 있지만, 중국은 코로나19 대확산으로 큰 충격을 받고 있는 자국 경제를 안정화하기 위해 반대의 선택을 했다.

중국 당국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목표치를 5.5%로 잡았지만, 1분기 성장률이 4.8%를 기록한 뒤 2분기에 0.4%로 급전 직하했다가 3분기 3.9%로 반등했다.

그러나 4분기 성장률에 대한 전망이 암울한 가운데 이미 올해 목표 달성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또 10월 소매 판매 성장률이 0.5% 감소하는 등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했으며 부동산 침체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중국 금융 당국은 지난 11일 부동산 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들의 은행 대출과 채권 상환 기간을 연장하는 내용의 16개 조치를 발표했다. 이 조치가 가능하게 하려면 일반은행으로선 자금이 필요하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