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U, 천연가스 가격상한 이견 공동구매안 승인 등 연기

공유
0

EU, 천연가스 가격상한 이견 공동구매안 승인 등 연기

벨기에 브뤼셀의 EU본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벨기에 브뤼셀의 EU본부.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는 EU집행위가 제시한 천연가스 가격상한안에 대해 대립하면서 공동구매안 등의 승인을 12월로 연기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EU 에너지장관들은 이날 회의에서 1메가와트時(1MWh)당 275유로라는 천연가스 가격상한액에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독일 경제부는 EU가 가스 가격의 안정화를 위한 공동구매안과 신재생에너지의 신속한 개발을 위한 규제안에서는 합의를 이룰 수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가격 상한을 둘러싼 차이로 이같은 두가지 합의의 정식 승인도 12월13일 다음 회의로 넘어갔다.

EU집행위의 제안에 대핸 상한설정의 찬성파는 물론이고 반대파에서도 이론이 쏟아지고 있다.

상한설정을 요구하는 15개국중 폴란드와 벨기에의 에너지관련 장관들이 조건이 너무 지나치다는 등 불만을 나타냈다.

네덜란드와 독일 등 가격상한안에 반대하는 국가들의 에너지관련 장관들은 “에너지공급의 안정성을 훼손하고 금융시장의 안전성에도 관련되는 리스크가 크다” “우리들로서는 해야할 일이 너무 많다”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에스토니아만 유일하게 일시적인 조치로서 EU집행위의 제안을 대체적으로 승인할 자세를 보이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