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딜러 "현대차, 대리점 차량공급량 일방적 축소" 소송

공유
0

美딜러 "현대차, 대리점 차량공급량 일방적 축소" 소송

2022년 1분기 자동차 출하량 전년같은 기간대비 4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딜러, 현대차가 요구한 대리점 리모델링 거부하자 차량 공급량 줄였다고 주장

현대자동차가 딜러들에게 일방적으로 차량공급을 축소했다며 소송에 연루됐다. 사진=현대자동차아메리카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가 딜러들에게 일방적으로 차량공급을 축소했다며 소송에 연루됐다. 사진=현대자동차아메리카
현대자동차가 미국내 딜러들과 분쟁에 휩싸였다. 최근 뉴욕주 센트럴에비뉴 현대지점은 현대자동차 아메리카가 요구한 대리점 리모델링 사업을 거부한 후 대리점에 대한 차량 공급량을 줄였다며 현대자동차 아메리카를 고소했다. 소송 결과가 현대자동차 아메리카와 미국내 현대딜러들의 관계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내에서 딜러와 완성차 제조업체간의 분쟁은 흔한일로 다수의 언론매체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센트럴에비뉴 현대지점은 현대자동차 아메리카가 일방적으로 대리점에 공급되는 차량의 공급량을 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2년 1분기 자동차 출하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감소는 미국내 브랜드들 중 가장 큰 감소수치다.

통상 미국에서는 한국과는 달리 대리점을 방문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바로 판매하기 때문에 딜러들은 보유하고 있는 차량이 많을수록 판매에 훨씬 유리하다. 자동차 제조업체는 일반적으로 과거 판매, 판매 비율, 이미 판매 중인 특정 제조업체와 모델의 현재 수, 기타 유사한 요인과 관련된 복잡한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딜러점 할당을 계산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현대자동차 아메리카가 공급물량을 줄였다는 이야기는 딜러의 판매매출이 줄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센트럴에비뉴 현대지점은 현대자동차 아메리카의 공급물량 축소가 현대자동차가 딜러들에게 요구한 '액셀러레이티드(Accelerated) 현대자동차 대리점 이미지 개선 프로그램'에서 요구하는 대리점 리모델링을 이행하지 않자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현대자동차가 대리점 딜러들에게 요구한 대리점 리모델링 작업은 딜러에게 수십만 달러의 비용을 부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대리점 리모델링 요구에 대해 거절한 딜러는 센트럴에비뉴뿐만이 아니다. 다른 현대자동차 딜러들도 일방적인 현대자동차 아메리카의 조치에 항의했지만 개별적으로 딜러가 회사와 분쟁에 휩싸이는 것은 관계에 좋지 못한 상황을 초래하기 때문에 자동차딜러협회를 통해 현대자동차 아메리카에 항의하고 있다.

소송결과가 현대자동차 아메리카와 미국 내 딜러들 사이의 미묘한 힘겨루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조사들과 딜러들 사이의 분쟁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브랜드는 현대자동차 뿐만이 아니다.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는 과도한 가격 인상을 실시한 딜러들에게 차량 할당을 줄이겠다고 위협했으며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러한 가격 인상이 앞으로 포드와의 고객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