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IMF 총재 “경기후퇴·금융불안으로 내년 세계경제 전망 하향수정 방침"

공유
2

IMF 총재 “경기후퇴·금융불안으로 내년 세계경제 전망 하향수정 방침"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사진=로이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6일(현지시간) 경기후퇴와 금융불안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현재 2.9%로 예상한 2023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을 다음주에 하향수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IMF총재는 조지타운대에서의 강연에서 “세계경제의 3분의 1이 내년까지 (경기후퇴를 나타내는)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에 빠진다”면서 이같은 방침을 나타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는 대규모 천재지변으로 세계경제의 전망은 악화하고 있으며 더욱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다음주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한다. 2023년 성장률 예측의 하향수정은 올들어 네 번째 이루어진다. 올해 성장률은 3.2%예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무의미한 전쟁을 포함한 다수의 쇼크가 경제양상을 일변시켰다”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했으며 에너지와 식료품의 가격 급등과 중앙은행의 금융긴축이 경제감속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경제가 2026년까지 입을 국내총생산(GDP) 손실을 4조 달러(약 5644조원)로 추산하면서 독일경제에 상당하는 규모라고 언급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각국이 취해야 할 대책으로서 인플레 억제를 첫째로 꼽았다. 금융긴축을 철저하게 하는 동시에 저소득층에 대상으로 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규모의 큰 재정지원책은 인플레의 장기화로 이어지기 때문에 피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달러와 금리상승으로 차입 부담의 상승에 고민하는 신흥국에 대해 국제협조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앞으로 3분기동안 신흥국에서 자본이 유출될 확류은 40%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강연후 행사에서 경제위기에 빠잔 스리랑크에 대해 “주요 대출국인 중국, 인도, 일본은 어떻게 하면 스리랑카를 도울지를 생각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