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러시아 원유 "해상 봉쇄" EU 국제유가 긴급대책

공유
2

[속보] 러시아 원유 "해상 봉쇄" EU 국제유가 긴급대책

국제유가를 좌우하는 사우디 유전이미지 확대보기
국제유가를 좌우하는 사우디 유전
일정 가격을 넘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해 "해상 봉쇄"조치가 시행된다. 이같은 소식에 뉴욕증시와 비트코인은 밀리고 있다.

7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EU는 이날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8번째 대러 제재를 발동했다. 러시아산 원유나 정유 제품 가격이 상한선을 넘은 경우 제3국으로의 해상운송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는 앞서 주요 7개국(G7)이 원칙적인 합의를 한 데 따른 후속 조처다. 구체적인 상한선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G7 국가 간 합의를 거쳐 EU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하면 확정된다.

유럽연합(EU)은 이와함께 OPEC 감산으로 야기된 국제유가 긴급 대책을 공식화했다. EU는 오후 에너지 가격 안정을 위한 긴급 시장개입에 관한 EU 이사회 규정을 공식 채택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지난달 EU 각료급 이사회인 교통·통신·에너지이사회에서 회원국 간 합의를 거친 데 이어 대책 시행을 명문화한 셈이다. 이 긴급 대책에 따르면 EU는 화석연료 기업으로부터 '연대 기여금'이라는 명칭으로 일종의 '횡재세'를 걷어 일반 가정과 중소 기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력회사들이 일정 수준 이상 이윤을 챙기지 못하도록 하는 이윤 상한제와 피크시간대 전력 사용 5% 의무 감축 및 자발적 10% 감축 대책 등도 포함됐다.
이날 뉴욕증시는 OPEC 감산과 주간 실업 지표가 부진하게 나온 가운데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그리고 나스닥 지수가 모두 밀리고 있다. 뉴욕증시 투자자들은 실업 지표와 국채금리 움직임,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 발언 등을 주시했다. 실업 보험 청구자 수가 8월 말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일로 끝난 한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9천 명 증가한 21만9천 명으로 집계됐다. 미국 기업들의 감원 규모도 전월보다 크게 늘었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CG&C)에 따르면 9월 감원 계획은 2만9천989명으로 전월 2만485명보다 46.4% 증가했다. 이날 수치는 전년 동기 대비로는 67.6% 증가한 것이다.

미국 국채금리는 전날에 이어 또다시 올랐다. 미국의 비농업 고용자 수와 실업률을 앞두고 실업자 수가 늘고 있으나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긴축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전날 한 연설에서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4%∼4.5% 수준으로 올리기를 원한다며, 이후 금리를 그 수준으로 유지해 시장과 물가가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도 전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억제에 단호하게 나설 것이라면서 시장의 금리 인하 전망이 현실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국제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 협의체의 대규모 감산 소식을 소화하며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69센트(0.79%) 상승한 배럴당 88.4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산유국들의 감산 소식에 나흘 연속 올랐다. 나흘간 상승률은 무려 11.27%에 달한다. 사우디를 포함한 OPEC과 비OPEC 산유국 협의체인 OPEC+ 산유국들은 지난 5일 열린 장관급 회의에서 11월부터 산유량을 하루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감산 규모는 2020년 이후 최대다.

OPEC+의 감산은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수요 둔화를 반영한 것이기는 하지만 유럽연합(EU)의 대(對)러시아 제재를 앞두고 공급이 줄어든다는 소식은 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중했다. "러시아 수출이 단기적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OPEC+의 감산은 러시아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보고서에서 OPEC 산유국들이 계획된 감축 물량보다 더 적게 생산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