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WTO, 내년 세계 교역 증가율 1%로 급감...한국 직격탄 맞나

공유
1

[초점] WTO, 내년 세계 교역 증가율 1%로 급감...한국 직격탄 맞나

당초 예상치 3.4%에서 1%로 낮춰…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3.3%에서 2.3%로 내려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높은 인플레이션과 세계 주요 국가의 경기 침체기 진입 가능성으로 인해 내년도 세계 교역 규모가 급감할 것이라고 세계무역기구(WTO)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에 따르면 WTO는 에너지 가격 급등, 금리 인상 등으로 전 세계 가계 수요가 위축되고 있내년 세계 교역 성장률이 이전 예상치 3.4%를 크게 밑도는 1%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세계 교역 감소에 따른 피해가 증가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WSJ이 전했다.

WTO는 관세 인상, 무역 장벽 등 세계 교역을 가로막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등으로 세계화가 후퇴하고 있는 것도 글로벌 교역 감소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WTO가 밝혔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 정책으로 부분적인 봉쇄를 취한 것도 세계 교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이 기구가 지적했다.

글로벌 교역 감소는 공급난 완화와 운송비 경감으로 이어지고 이것이 물가 하락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WSJ이 지적했다.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WTO 사무총장은 세계 경제가 다중 위기에 직면해 있고, 내년 전망이 급격하게 어두워졌다”고 말했다.

세계 1위 경제 대국인 미국의 최근 무역 현황은 글로벌 수요를 반영하고 있다고 이 신문이 지적했다. 미국 상무부는 8월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674억달러(약 95조 7000 원)로 전월보다 4.3% 감소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 무역 적자는 최근 5개월 연속 줄어들어 지난해 5월 이후 1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가 876억 달러로 전월보다 34억 달러 줄어들었다. 서비스수지 흑자도 전월보다 4억 달러 감소했다. 수출은 전월보다 0.3% 감소한 2589억 달러로, 수입은 1.1% 감소한 3263억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수입은 지난 2월 이후 반년 만에 최저치다.

WTO는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애초 3.3%에서 1%P 낮춰 2.3%로 조정했다. 주요국 중앙은행의 연쇄 금리 인상으로 성장률이 낮아질 것이라고 이 기구가 밝혔다.

WSJ은 글로벌 교역 감소로 한국이 수출 분야에서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다. 한국의 9월 수출 증가율은 전년 동월 대비 2.8%에 그쳤다. 이는 2020년 10월 이후 최저치이다. 한국의 대미 수출이 증가했으나 중국에 대한 수출이 1년 전보다 6.5% 급감했고, 유럽 수출도 0.7% 줄었다.

한국은 수출품 가격보다 수입품 가격이 전반적으로 더 뛰면서 지난달 교역조건 지표가 역대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금액지수184.49 (2015년 100 기준) 1년 전보다 28.8% 올랐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