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세계적 리세션, 올바른 재정정책으로 극복 가능"

공유
0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세계적 리세션, 올바른 재정정책으로 극복 가능"

IMF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IMF 로고. 사진=로이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3일(현지시간) 일부 국가들이 내년에 리세션(경기후퇴)에 빠질 가능성이 있지만 각국의 재정정책이 금융긴축정책과 어울린다면 세계적인 리세션을 극복할 수 있다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방문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금융정책이 긴축되는 상황에서 생활비의 상승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재정정책을 게을리 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우리는 중앙은행이 단호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매우 높기 때문에 성장에 부담이 되고 가난한 사람들에게도 매우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상황이 어려워 지자 재정정책을 통해 지원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는데 모든 사람에게 지원하는 것은 본래 통화 정책의 목적에 어긋난다"며 "특히 에너지 가격의 부담을 덜기 위해 (특정 대상 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보조금을 제공하는 지원정책이 그렇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미국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역할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그는 "연준은 정책에 매우 신중해야 하고 전 세계에 미칠 파급 효과를 유념하며 책임이 매우 크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미국의 노동 시장이 여전히 매우 견조하고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상당한 상황이기에 연준은 긴축을 계속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