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IMF와 협력해 英 감세정책 철회 압박

공유
1

美, IMF와 협력해 英 감세정책 철회 압박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
영국 정부의 대규모 감세정책 발표로 세계 금융시장 불안이 확산하자 미국 행정부가 영국 측에 대해 감세정책의 철회를 압박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8일(현지시간) 외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재무부 관리들이 최근의 금융시장 변동성과 그 여파 확산 가능성을 우려, 자국이 최대지분을 보유한 국제통화기금(IMF)을 통해 영국 정부에 압력을 행사하려 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선진국 경제정책에 대한 비판을 삼가던 IMF는 이날 이례적으로 영국 감세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고 영국의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간 엇박자를 우려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영국 경제정책에 대한 평가를 피했지만,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를 동시에 하는 것은 단기적으로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게 아니며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 익명의 미국 당국자는 "백악관과 재무부는 세계 경제와 관련해 항상 영국을 포함한 동맹·파트너들과 연락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경제 부처 장관들에게 세계 시장 급변 상황에서 동맹국들의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긴밀히 소통할 것을 지시했다.

현 상황은 리즈 트러스 영국 신임 총리가 지난 23일 이른바 '트러스노믹스'로 불리는 대폭 감세 중심의 예산안을 내놓고 쿼지 콰텡 재무장관이 추가 감세까지 예고하면서 촉발됐다.

영란은행(BOE)이 물가 상승에 맞서 두 번 연속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린 바로 다음 날 영국 정부가 문제의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정책당국 간 엇박자가 한층 뚜렷해졌다.

이후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고 국채금리가 급등하자 BOE는 대규모 국채 매입 방침을 밝히며 금융시장 안정을 시도하고 있다.

영국 정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BOE 부총재를 지낸 찰리 빈은 외신에 감세정책이 특히 시장 참가자들의 눈에는 무모한 재정정책으로 보인다며 영국 정부가 국가재정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헤지펀드 업계의 거물인 레이 달리오도 "영국의 정책은 경제를 부양할 수 없다. 장기적으로 경제를 부양하는 것은 생산성"이라고 하면서 "영국 정부가 정책 메커니즘을 이해하면서도 그러한 결정을 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분기부터 영국의 경기후퇴가 시작됐다며 영국은 이미 4개 분기 동안 이어질 경기후퇴의 한가운데 있다고 평가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