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연준의 연이은 금리인상, 경기침체 유발하나

공유
0

美연준의 연이은 금리인상, 경기침체 유발하나

미국 워싱턴 D.C 소재 연방준비제도 건물 전경.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워싱턴 D.C 소재 연방준비제도 건물 전경.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이어 추가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오히려 경기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에 퍼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연준은 최근 3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75%포인트나 올렸고, 11월에도 사실상 0.75%포인트 인상을 예고했다.

이는 연준이 금리 인상 효과를 확인할 새도 없이 다시 대폭적인 인상에 나서는 것이라고 외신은 지적했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택담보대출(모기지)과 자동차할부대출 등의 금리가 오르고 있지만, 금리 인상이 경제 구석구석까지 영향을 미치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아직 그 파급효과를 온전히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처럼 연준이 금리 인상으로 물가 상승세가 잡히는지 확인하지 않고 계속 행동에 나서면 필요 이상으로 더 심한 경기침체를 야기하고 노동시장에도 더 큰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신은 미국 경제가 현재까지는 연준의 조치에 꽤 탄력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수요 냉각의 징후가 보이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그 사례로 최근 애플이 예상 외의 수요 부진으로 올해 아이폰14의 증산 계획을 철회한 사실을 들었다.

연준 인사들도 올해 들어 3%포인트 금리 인상이 미국 가계와 기업에 고통을 줄 수도 있음을 인정하기도 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전날 온라인 행사에서 노동시장에 장기적인 피해를 주지 않도록 연준이 가능한 한 조심스럽게 고물가 상황을 헤쳐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동시장이 약간의 충격을 받더라도 일자리 100만 개 이상이 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과거 경제위기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경기침체 기간 실직과 장기간 실업은 노동자들에게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때때로 그 후유증이 평생 지속될 수 있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도 전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로 내릴 때까지 기준금리 인상을 계속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과도한 것임을 의미할 뿐이고 경제를 오히려 후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