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전쟁연구소 "러시아군 돈바스 방어선마저 빠르게 붕괴“

공유
0

美 전쟁연구소 "러시아군 돈바스 방어선마저 빠르게 붕괴“

우크라이나군이 동부전선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을 이용 사격 목표을 만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군이 동부전선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을 이용 사격 목표을 만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예비군 30만 명 동원령을 내린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 '특수 작전'의 목표로 내걸었던 돈바스 지역에서 마저 우크라이나군에게 밀려 방어선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26일(현지 시각) 미국 전쟁연구소(ISW)의 보고서를 인용 우크라이나군이 이미 오스킬강 동쪽 제방 너머로 진격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익스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의 돈바스 방어선이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으로 오스킬강의 동쪽 제방을 따라 빠르게 무너지고 있다. 러시아군은 하르키우에서 우크라이나군에게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후 이 강을 따라 새로운 방어선을 구축했었다.

한 소셜 미디어 전쟁 분석가는 "이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를 진군시키거나 최소한 러시아 부대들이 철수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며 "발라클리야가 해방되었을 때와 같은 패턴이 보인다“고 밝혔다.

ISW의 분석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이 오스킬강 동쪽 제방 너머로 진격했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고 있으며 쿠피안스크에서 강을 건너 동쪽으로 7km 떨어진 페트로파블리브카 마을이 이미 우크라이나의 통제하에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ISW는 "우크라이나군이 쿠피안스크에서 동쪽으로 7km 떨어진 페트로파블리브카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을 격퇴했다는 우크라이나군 참모의 성명과 일치하며, 이는 우크라이나군이 쿠피안스크 동쪽에서 더 많은 이득을 얻었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이런 주장은 지난 23일에 게시된 위치 정보가 있는 전투 영상에서도 우크라이나군이 페트로파블리브카 바로 동쪽에 있는 러시아군 탱크를 파괴하는 모습에서도 확인된다고 ISW는 밝혔다.

우크라이나가 전쟁 초기에 키이우를 점령하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좌절시킨 후, 돈바스 정복은 푸틴 침공의 주요 초점이 되됐다.

돈바스를 이루고 있는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지방은 석탄 매장량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의 주요 중공업 지대다.

ISW는 "우크라이나군이 계속해서 이득을 보고 있다는 사실은 이 축에 있는 러시아군이 취약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한 걸음 한 걸음 침략자들을 몰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