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인민은행, 위안화 절하속도 늦추기 위해 외환선물환 준비금제도 재도입

공유
0

중국인민은행, 위안화 절하속도 늦추기 위해 외환선물환 준비금제도 재도입

28일부터 0%에서 20%로 상향조정

위안화와 달러등 각각 지폐. 사진=로이터
위안화와 달러등 각각 지폐. 사진=로이터
중국인민은행은 26일(현지시간) 위안화의 하락속도를 늦추기 위해 일부 외환 선물환에 대해 외환위험준비금제도를 28일부터 재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인민은행은 금융기관이 외환시장에서 선물환거래를 할 때 인민은행에 1년간 예치해야 하는 외환위험준비금 비율을 현재 제로에서 20%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외환시장 기대치를 안정시키고 거시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가 대폭적으로 상승했던 지난 2020년 10월에 외환위험준비금제도를 철폐했다.

시장관계자와 애널리스트들에 따르면 준비금제도 도입으로 위안화의 매도비용은 사실상 상향조정된다. 선물환거래에서 달러를 사는 비용은 500~700포인트 상승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계은행의 한 트레이더는 “효과는 구두개입과 기준치를 통한 시그널보다 강력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달러의 전면 강세와 중국경제의 둔화, 성장 부양을 위한 중국당국의 금융완화책으로 위안화는 8월중순 이후 달러에 대해 4%이상 절하됐다. 심리적 마지노선인 7위안을 넘어서 연간 하락률은 지난 1994년이후 최대폭을 기록할 정도의 추세로 위안화 매도세가 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중국인민은행은 이날 발표로 위안화 시세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위안화는 장중 전거래일보다 하락해 달러당 7.1662위안대에서 거래됐다.

◇위안화 약세 반전 가능성 낮아


미즈호은행의 아시아 외환담당 수석전략가 켄 춘은 “위안화의 급속한 하락을 저지하고 시장을 안정시키기를 기대하는 인민은행의 의도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또한 인민은행이 필요할 때에는 언제든지 개입할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미국 금리인상으로 달러금리가 상승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위안화 절하 추세를 반전시킬 가능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씨티은행의 애널리스트는 정책대응이 역사적으로 위안화의 하락속도를 관리하는 것은 주요한 목적으로 하고 있다면서 위안화 시세의 예상을 지금까지 1달러=7.2위안에서 추가적으로 절하해 7.3위안으로 수정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