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텔, 이탈리아에 유럽내 첫 반도체공장 설립 추진

공유
0

인텔, 이탈리아에 유럽내 첫 반도체공장 설립 추진

유럽에 10년간 800억 달러 투자해 반도체역량 강화 방침

인텔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인텔 로고. 사진=로이터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이 이탈리아 북동부 비가시오에 유럽내 첫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는 등 유럽에 반도체 제조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앞으로 10년간 모두 800억 달러를 투자키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2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인텔이 이탈리아 베네토주 북동부 비가시오에 약 45억 유로(약 6조2062억 원)를 투자해 첨단 반도체 패키징·조립 공장을 짓는다고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인텔과 이탈리아 정부가 이탈리아 베네토주 북동부 비가시오를 인텔의 새 반도체 공장 부지로 낙점하는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고 전했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사임 전 이끌어 온 협상에서 양측은 최종 후보지로 피에몬테 등 2곳을 놓고 논의해왔다.
비가시오는 브렌네르 고속도로와 철도가 통과하는 교통 요지로, 인텔이 내년 상반기 착공할 독일 작센안할트주의 주도 마그데부르크와의 연결성이 좋다는 점이 최종 부지 선정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이달 초 양측이 이 같은 내용을 최종 합의했지만 이날 총선 결과가 나온 뒤 공개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공장 설립에 약 45억 유로를 투입해 일자리 1500개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장은 오는 2025~2027년 사이에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며, 공급업체 및 파트너사 전반에 걸쳐 총 3500여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투자는 유럽연합(EU)의 반도체 산업 육성 전략의 일환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심각한 반도체 공급난을 경험한 EU는 지난 3월 유럽 내 최첨단 반도체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인텔은 한국과 대만 등 아시아에 집중된 반도체 생산 구조를 바꾸겠다는 방침으로 EU와 협력해 총 330억 유로 규모의 1단계 투자를 포함해 앞으로 10년간 800억유로를 투입해 유럽 전역에 최첨단 반도체 생산 및 연구개발(R&D) 시설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인텔은 이 같은 계획의 일환으로 이탈리아 외에도 독일, 아일랜드, 폴란드, 스페인 등 EU 전역에 걸쳐 반도체 생산 설비 등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