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러시아 "핵무기 사용" 우크라 점령지역 "사수" 영토편입 주민투표 이후

공유
1

[속보] 러시아 "핵무기 사용" 우크라 점령지역 "사수" 영토편입 주민투표 이후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습 이미지 확대보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습
러시아의 라브로프 외무장관이 우므라 전쟁에서 핵무가 사용가능성을 시사했다.

25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주민투표로 영토편입이 확정되면 이들 지역를 강력하게 보호할 것이라면 그 과정에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바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네오나치 정권의 학대에 오랫동안 시달려온 사람들의 의사를 존중할 것"이라면서 병합된 우크라이나 지역을 방어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근거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장래에 러시아의 체제에 추가될 영토를 포함해 러시아 영토는 완전한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러시아 연방의 모든 법규와 원칙, 전략은 러시아 영토 전체에 적용된다"며 이는 핵무기 사용 원칙에도 해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복속된 영토를 지키기 위해 핵무기 사용도 불사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대목이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이 러시아에 편입된 영토 수호에 전략적 핵무기를 포함해 모든 무기가 사용될 수 있다고 최근 경고한 것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의 이 같은 발언과 관련, "무책임하고, 전적으로 용인할 수 없다"며 "우크라이나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반박했다. 그는 " 러시아의 핵무기 발언이 세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으며 묵과될 수 없다는 점을 핵 보유국들이 러시아에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유엔총회 연설에서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에 인도와 브라질을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 연설에서 "안보리와 유엔은 현재 국제 사회의 현실이 반영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상임이사국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국이다. 유엔에서는 안보리가 제 기능을 못 하고 있다는 비판론과 함께 안보리 개혁 차원에서 상임이사국 확대 주장이 제기된 상황이다.

독일과 일본, 인도, 브라질은 이 같은 안보리 개혁론을 앞세워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연설을 통해 상임이사국 확대 필요성과 함께 인도와 브라질을 후보 국가로 언급하면서도 미국과 가까운 독일과 일본은 제외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에 대한 비판에도 적지 않은 시간을 할당했다. 그는 미국의 이라크 전쟁과 20세기의 냉전을 비롯하여 19세기 미국의 대외정책 등을 언급하면서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이 국제사회의 규칙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브로프는 특히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공급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등 분쟁의 당사자가 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러시아가 점령한 4개 지역에서는 주민들에게 러시아 영토 편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가 23일부터 실시되고 있다. 이 주민투표는 사실상 러시아가 점령지를 신속하게 자국 영토로 합병하기 위한 절차로 받아들여진다.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 투표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략을 정당화하기 위해 강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하며 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시아의 예비군 동원령으로 소집된 러시아 군인들에게 신변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면서 항복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 연설에서 러시아어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3가지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첫째 "모든 국제조약을 준수하며 포로를 문명화된 방식으로 대우하겠다 "고 밝혔다. 또 두 번째로 "어떤 상황에서 항복했는지, 자발적 투항이었는지 러시아 측에서 절대 알 수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 번째로는 "항복한 러시아군이 포로 교환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가고 싶지 않을 경우, 그 방법도 찾아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