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 배터리 스왑 사업 해외로 확대…유럽서 3번째 공장 설립 검토

공유
0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 배터리 스왑 사업 해외로 확대…유럽서 3번째 공장 설립 검토

중국 푸젠성에 있는 CATL R&D 센터.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푸젠성에 있는 CATL R&D 센터. 사진=로이터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업체 CATL은 배터리 스왑 사업을 해외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외신이 2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지난 1월 CATL은 중국의 10개 도시에서 ‘이보고(EVOGO)’로 불리는 배터리 스왑 사업을 출시했고, 이를 통해 전기차가 충전소에 머무는 시간을 줄였다. 운전자들은 CATL로부터 배터리를 임대하고 전기차 배터리가 떨어질 때 바로 배터리를 교체하고 다시 운전할 수 있다.

또 CATL이 시노펙, 페트로차이나, 상하이자동차그룹 등이 공동 투자 설립한 ‘상하이 졔넝쯔뎬 신에너지테크놀로지’도 운영에 들어갔다. 해당 합작사의 등록자본금은 40억 위안(약 7936억 원)이며, 배터리 임대 사업 위주로 스왑기술 연구·개발·보급, 배터리 운영 관리와 빅데이터 서비스 등 사업을 하고 있다.

리샤오닝 CATL 해외 상용 어플리케이션 총괄 사장은 “배터리 스왑 제품을 앞으로 유럽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배터리 스왑 사업은 중국에서 시작하고 이보고의 해외 진출은 단계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CATL은 수많은 합작 파트너와의 잠재적인 합작을 평가하고 있으며 현지 규정과 법조항 등을 확인하고 해외 배터리 스왑 사업 확장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CATL이 배터리 스왑 사업을 해외로 확장시키면 외국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고객들에게 배터리 스왑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다.

CATL 외에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니오도 배터리 스왑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친리홍 니오 공동 창업자는 “2025년까지 중국 외에서 설립한 스왑 스테이션을 1000개로 확장할 계획이며 대부분은 유럽에서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티아스 젠트그라프(Matthias Zentgraf) CATL 유럽 지역 사장은 “자사는 유럽에서 3번째 공장을 신설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 내부 검토 단계에 있어 명확한 결정이나 행동은 없다”고 말했다.

마티아스 젠트그라프 사장은 독일 하노버 메쎄에서 열린 IAA 2022에서 “수요 전망이 좋지 않으면 우리는 3번째 공장을 신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ATL의 첫 해외 공장은 독일 중부 에르프르트에서 설립했고, 올해 말부터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그러나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이 수입한 러시아산 에너지가 감소함에 따라 CATL 독일 공장은 유럽의 에너지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충돌이 일어나기 전에 독일 천연가스의 50%는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것이다.

마티아스 젠트그라프 사장은 “독일 공장은 거대한 에너지로 가동해야 하기 때문에 천연가스의 공급은 매우 중요하지만, 친환경에너지로 천연가스를 대체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에서의 두번째 공장은 헝가리에 설립하기로 했다.

CATL은 메르세데스 벤츠와 합작해 73억 유로(약 10조1120억 원)를 투자하고 헝가리 공장을 설립한다. 해당 공장은 5년 내에 완공할 예정이며, 연간 100GWh 규모의 배터리를 생산할 전망이다.

CATL은 LG에너지솔루션과 비야디 등 경쟁사를 앞서고 있으며 중국 외에 미국, 일본과 유럽에서 자회사를 설립했다.

CATL등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리튬, 니켈 등 원자재 가격 폭등 사태에 직면하고 있지만, CATL은 고객사와 가격 인상 협의를 달성한 것을 통해 손실을 피했고 2분기의 순이익은 전 분기보다 347% 급증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