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배터리 완전 방전되면 도어 열림 불가?…테슬라, 수리비용 2800만원 요구

공유
1

배터리 완전 방전되면 도어 열림 불가?…테슬라, 수리비용 2800만원 요구

테슬라 모델S.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테슬라 모델S. 사진=로이터
테슬라 모델S 차량에서 배터리가 방전돼 도어가 잠겨 열리지 않는 사례가 또 발생했다. 문제는 테슬라에서 수리비용으로 2만 달러(약 2800만 원)를 요구했다는 점이다.

22일(현지시간) 전문 매체에 따르면 지난 주, 마리오 셀라야(Mario Zelaya)는 테슬라 차량 배터리 방전 시 도어 잠김 현상 문제를 언급하는 틱톡 영상을 올렸고 15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셀라야는 자신의 모델S 차량의 배터리가 완전히 방전돼 모든 도어가 잠겼고 차량 내부로 들어가서 차량 내부에 있었던 등록증 서류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셀라야는 영상에서 "이런 이유로 당신이 테슬라 차량을 절대 구매해서는 안 된다"라며 이 차량의 단점을 지적했다. 그는 2013년에 이 차량을 14만 달러에 새로 샀다고 밝혔다.

다른 테슬라 소유자들에 따르면 앞 범퍼를 제거하거나 예비 타이어 저장 공간을 통해 차량 내부로 들어갈 수 있다고 했지만, 셀라야는 "그럴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 토론토의 테슬라 소유주도 배터리 완전 방전을 겪었는데 지난 3월 14일 자 자신이 받은 서비스 견적 비용을 틱톡에 게재했다. 전기차 배터리가 완전 방전돼 배터리를 모두 교체해야 했는데 배터리 교체 비용은 2만8000 캐나다달러 이상 이었다.

그가 틱톡에 공유한 문서에 따르면 그의 테슬라 차량은 주행거리 7만7000마일을 조금 넘긴 상태였지만 배터리를 완전 교체해야 했다.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차량의 배터리는 30만~50만 마일 또는 약 21~25년 동안 사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전문 매체는 몇몇 테슬라 소유주들이 2만 달러에서 3만 달러 사이의 배터리팩 교체 견적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셀라야는 별도의 영상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고압 배터리' 경고 메시지를 받고 테슬라 정비소에 차를 가져갔다고 밝혔다. 문제는 그 차량의 고장 문제는 보증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캐나다 교통국 기술자들은 테슬라의 에어컨 유닛 배수 호스가 배터리 케이스 위에 위치했고 배터리 유닛으로 계속해서 물이 누수되었기 때문에 배터리가 녹슬었다고 밝혔다.

테슬라 소유주들이 품질관리 문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핀란드의 한 남성이 배터리팩 완전 교체에 2만2600달러가 든다는 것을 전해듣고 그의 2013년형 테슬라 모델S를 폭파하는 동영상을 촬영했다. 그의 차량도 에어컨 계통 누수로 배터리가 손상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