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尹 대통령·기시다 日 총리, 뉴욕서 30분간 '약식회담'

공유
0

[속보] 尹 대통령·기시다 日 총리, 뉴욕서 30분간 '약식회담'

기시다 총리 다자 회담 행사장에 윤 대통령이 찾아가는 형식으로 진통 끝에 성사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약 30분 동안 약식회담을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이로써 한일 정상이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회담을 한 이후 2년 9개월여 만에 양자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회담은 유엔 본부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열렸다. 이번 회담은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윤 대통령이 찾아가 대면 회담 방식으로 열렸다.

대통령실은 이번 회담의 성격을 약식회담이라고 규정했다. 대통령실은 “다자회담에서 의제를 정하지 않고 하는 방식이 약식회담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회담 후 발표한 보도문에서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할 것을 외교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또 “두 정상정상 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최근 핵 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 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상호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양국이 국제 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에도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기사다 총리 간 회담은 양측이 회담 막판까지 신경전을 계속하는 진통을 겪은 뒤에 성사됐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으나 일본 측이 막판까지 이를 확인하지 않았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