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7월 소비자물가 2.4% 상승…2014년 12월 이후 최대 폭

공유
1

日 7월 소비자물가 2.4% 상승…2014년 12월 이후 최대 폭

에너지와 식품 가격의 급등으로 일본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일본은행(BOJ) 목표치인 2%를 또 넘어섰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에너지와 식품 가격의 급등으로 일본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일본은행(BOJ) 목표치인 2%를 또 넘어섰다. 사진=로이터
일본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에너지와 식품 가격의 급등으로 일본은행(BOJ)의 목표치인 2%를 또 넘어섰다.

19일(현지시간) 닛케이 아시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7월 일본의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소비세 인상의 영향이 있었던 2014년 12월 2.5%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7년 7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일본 소비자물가는 4월 2.1%, 5월 2.1%와 6월 2.2%에 이어 4개월 연속 2%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7월 물가상승의 주된 요인으로는 높은 에너지 가격과 엔화 약세로 인한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 상승이 지목됐다.

일본은행은 소비자물가 상승률 2%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은행은 금융 완화와 엔화 약세를 통해 투자 증가와 수출 기업의 실적 개선을 꾀하고 이것이 임금 인상과 소비 확대로 이어져 물가가 상승하는 선순환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물가 상승이 경제 선순환에 따른 현상이 아니라 국제유가 상승과 엔화 약세 등에서 비롯된 탓에 가계 부담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일본의 소비자물가 역시 상승을 지속하고 있지만, 여전히 다른 주요국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7월 물가상승률은 미국이 8.5%, 유로존은 8.9%, 영국은 10.1%를 각각 기록했다.

일본은행은 지난달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2.3%로 지난 4월 전망치1.9%보다 0.4%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