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리랑카, 인도 반대에도 중국 함선 자국 입항 허가

공유
0

스리랑카, 인도 반대에도 중국 함선 자국 입항 허가

中 "연구 위한 측량선일 뿐" vs 印 "군사 기지화 술책"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 전경. 사진=신화통신·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스리랑카 함반토타 항구 전경. 사진=신화통신·뉴시스
스리랑카가 인도의 반대를 무릅쓰고 중국 선박의 자국 입항을 허가했다. 인도 정부는 "안보 위협 방지를 위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알 자지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리랑카 정부는 14일, 중국 선박 '위안왕 5호'가 자국 소재 함반토타 항구에 16일 입항하는 것을 허가했다. 이는 지난 8일 중국 측에 위안황 8호의 정박을 연기해달라고 요구한 후 6일만의 일이다.

스리랑카 남부 소재 함반토타 항구는 당초 중국 기업들의 자본을 바탕으로 건설됐다. 스리랑카 정부는 14억달러(약 1조8233억원)에 이르는 건설비를 상환하지 못했고, 지난 2017년 중국 국영기업 자오샹쥐에 향후 99년간 항만을 운영할 권리를 넘겨줬다.
중국 측은 앞서 위안왕 5호가 연구를 위한 측량선이며, 연료 등을 보급받기 위해 함반토타항에 입항하길 원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인도 정부는 해당 선박이 군사적 목적을 가졌을 수 있다는 이유로 입항을 반대했다.

인도 측은 "위안왕 5호는 중국인민해방국 전략지원부대가 운용했던 선박"이라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감시 등이 가능하며, 이를 바탕으로 항구를 군사 기지로 이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과 인도는 지난 2020년 카슈미르 라다크 지역에서 유혈 충돌을 벌인 이후 군사·경제·외교적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인도는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개회식·폐회식에 불참했으며, 지난 2년간 보안 위협을 이유로 중국계 어플리케이션(앱)들의 서비스를 중단해왔다.

인도 외교부는 위안왕 5호의 함반토타항 입항에 관해 "인도의 안보·경제적 이익에 결부된 모든 것을 면밀히 감시하겠다"며 "인도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성명문을 내놓았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