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중 정상, 11월에 첫 대면 정상회담 계획

공유
0

미중 정상, 11월에 첫 대면 정상회담 계획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AP/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AP/뉴시스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약 3년만에 해외를 순방해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과 회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중국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시진핑 주석이 11월 동남아를 순방하고 바이든 대통령과 대면해 회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미중 정상회담이 실현된다면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대통령 취임이후 처음으로 시 주석과 대면회담을 갖게된다.

시 주석은 11월15~16일 인도네시아의 발리섬에서 개최되는 20개국 및 지역(G20) 정상회담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후 타이 수도 방콕으로 이동하며 이틀후에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회의(APEC) 정상회담에 출석한다.
미중 정상은 두 회의중 한 회의에 맞춰 회담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계획은 초기단계에서 변경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 '아시아 차르'로 불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은 이날 전화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마지막 대화에서 대면 회담 가능성을 논의했고, 각자 팀을 통한 세부 사항 진척 후속 조치에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두 정상은 지난 7월 28일 2시간17분에 걸쳐 통화했다. 당시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앞둔 시기로,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대만 문제로 정면 충돌했었다. 시 주석은 '불장난'까지 거론하며 거친 언사로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캠벨 조정관은 이날 "(대면 정상회담의) 시기나 장소에 관한 세부 사항은 더 추가할 게 없다"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그간 다섯 차례에 걸쳐 화상회담 및 통화를 했지만, 대면 회담은 하지 않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