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 유가, 이란産 원유 공급 증가 가능성에 하락

공유
0

국제 유가, 이란産 원유 공급 증가 가능성에 하락

미국내 원유 비축기지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내 원유 비축기지 모습. 사진=로이터
국제유가는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협상에서 최근 진전을 보임에 따라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브렌트유 선물은 이날 배럴당 96.51달러로 전장 대비 1.8% 상승했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원유 선물가격은 전장 2% 상승에 이어 16센트(0.2%) 하락한 배럴당 90.60달러를 기록했다.

ANZ리서치 분석가들은 "미-이란 핵협정 파기의 망령이 계속해서 시장을 맴돌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8일 이란 핵협정 복원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최종안을 제출했고, 미국과 이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EU의 고위 관리는 이 제안에 대한 최종 결정은 몇 주 안에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벡 다르(Vivek Dhar) 코먼웰스뱅크 분석가는 "협정이 재개되더라도 이란의 원유 수출 재개 시점을 둘러싼 세부 사항이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이란이 상대적으로 빨리 원유 수출을 늘릴 수 있는 여지는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란이 6개월 안에 원유 수출을 하루 100만~150만 배럴, 즉 전 세계 공급량의 최대 1.5%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르는 "2015년 핵협정이 복원되면 유가가 급락할 것"이라며 "시장에서는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주말 중국의 무역지표가 예상보다 강해지고 7월 미국의 고용 증가가 놀라울 정도로 가속화되면서 우려했던 만큼 수요가 줄어들지 않을 수 있다는 징후들이 일단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지난주 브렌트유 가격이 주간 최대 하락세를 보이는 등 최근 국제 경기 침체에 대한 압박감이 지속되고 있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은 지난 7월 하루 879만 배럴의 원유를 수입해 전년 동월 대비 9.5% 감소했지만 6월 수입량보다는 늘었다.

트레이더들은 매주 미국석유협회와 에너지정보국으로부터 받는 미국 석유재고 데이터를 주시하고 있다.

외신 조사한 5명의 분석가들은 8월 5일까지 일주일 동안 원유 재고가 약 40만 배럴 감소했고 휘발유 재고도 약 40만 배럴 감소했으며 디젤과 제트유를 포함한 정유 재고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